사회

한국경제TV

靑 최재성 "MB·朴 사면 국민 눈높이서 고려해야"

김현경 입력 2021. 01. 13. 09:25 수정 2021. 01. 13. 10:56

기사 도구 모음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가능성과 관련 "국민의 눈높이에서 결정해야지 정치적 공방을 할 필요도 없고 해서도 안 될 사안"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은 이날 CBS라디오에 나와 "사면은 대통령 고유권한이지만 이 권한은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이라며 "'국민'이라는 두 글자를 빼고 생각하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김현경 기자]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가능성과 관련 "국민의 눈높이에서 결정해야지 정치적 공방을 할 필요도 없고 해서도 안 될 사안"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은 이날 CBS라디오에 나와 "사면은 대통령 고유권한이지만 이 권한은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이라며 "'국민'이라는 두 글자를 빼고 생각하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은 또 "여당에서 사과와 반성을 얘기하자 국민의힘 일각에서 '무슨 사과 요구냐' 이런 얘기가 나오는데 이는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의 경우는 사과를 안 했지만 사실 당(국민의힘)에서는 사과하지 않았나"라며 "그런데도 당 일각에서 '정치 재판, 잘못된 재판'이라고 하는 건 서로 충돌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회담에 대해서는 "문을 열어두고 타진을 하고 있다"면서 "김 대표가 의사만 보이면 진행을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여야정 상설협의체 복원도 타진하고 있다"며 "오래전부터 제안해 온 일이기 때문에 복원이 빠를수록 좋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답방 및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을 두고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말씀드릴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면서도 "미국 새 행정부 출범 등 대내외적 환경 변화가 남북정상회담의 하나의 계기가 될 수 있다. 가능성도 타진해 볼 수 있지 않겠느냐는 생각에서 나오는 얘기"라고 말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가 최저치로 떨어진 것에 대해서는 "지지율 자체에 매달리기 보다는 '국민의 신뢰와 응원을 더 받아야겠다' 각오를 새롭게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