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코로나 신규 확진 562명.. 하루 사이 20명 사망

김진주 입력 2021. 01. 13. 09:33 수정 2021. 01. 13. 10:28

기사 도구 모음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같은 시간 대비 562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536명은 지역사회 발생이다.

이 중 110명은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익명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검역 단계에서 3명이, 입국 후 자가격리 중 2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결혼식, 졸업식 등 각종 행사가 줄어 화훼업계가 피해를 입고 있는 12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 꽃도매시장에서 한 상인이 생화를 정리하고 있다. 뉴시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같은 시간 대비 562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536명은 지역사회 발생이다. 서울(148명)ㆍ경기(189명)ㆍ인천(20명) 등 수도권에서만 357명이 발생했다. 이 중 110명은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익명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 밖에 경남에서 42명, 부산에서 35명, 경북에서 23명, 강원에서 20명, 대구에서 13명, 충북과 울산에서 각 11명, 대전에서 9명, 전북에서 7명, 충남에서 4명, 광주에서 3명, 제주에서 1명이 발생했다. 세종과 전남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에서 모두 환자가 발생한 것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26명으로, 이 중 16명이 외국인으로 집계됐다. 검역 단계에서 3명이, 입국 후 자가격리 중 2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완치를 의미하는 격리해제는 1,067명 증가해 누적 5만4,636명으로 늘었고, 20명이 추가 사망해 누적 사망자는 1,185명이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전일 대비 16명 줄어 374명이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