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학대 의심에 녹음기 숨겨 등원..보육교사 학대 정황 드러나

최은지 입력 2021. 01. 13. 09:57 수정 2021. 01. 13. 13:48

기사 도구 모음

어린이집 학대를 의심한 부모가 자녀 옷에 녹음기를 숨겨 등원시킨 것을 계기로 학대 정황이 드러난 보육교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지난해 자신이 일하는 인천시 미추홀구 한 어린이집에서 원생 B(5)군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어린이집 관계자는 "경찰 조사가 끝나지 않은 상황이어서 아직 교사의 학대 혐의를 포함해 명확히 밝혀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어린이집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어린이집 학대를 의심한 부모가 자녀 옷에 녹음기를 숨겨 등원시킨 것을 계기로 학대 정황이 드러난 보육교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50대 보육교사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자신이 일하는 인천시 미추홀구 한 어린이집에서 원생 B(5)군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 한 원생 부모는 자녀의 말수가 부쩍 줄어든 것을 이상하게 여기고 등원하는 아이 옷 속에 몰래 녹음기를 넣어 A씨의 부적절한 언사를 확인한 뒤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다른 학대 정황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수 개월분의 어린이집 내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절차에 따라 어린이집 CCTV 영상을 확보해 살펴보고 있다"며 "아직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혐의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어린이집 관계자는 "경찰 조사가 끝나지 않은 상황이어서 아직 교사의 학대 혐의를 포함해 명확히 밝혀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