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이용구 "김학의 불법 출금 기획? 내가 관여 할 수 없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 01. 13. 11:12

기사 도구 모음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과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긴급 출국 금지를 불법적 수단까지 동원해 기획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 차관은 13일 입장문을 통해 "당시 현안이었던 김 전 차관이 출국할 것에 대한 국민 우려가 커지자, 신속히 출국을 막을 필요성 및 재수사 필요성을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에서 권고하는 방안을 언급한 것일 뿐, 실제 출국금지를 요청하는 수사기관이나 사건번호 부여 등 구체적 절차에 대해선 알지 못했고 관여할 수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용구 법무부 차관. 2021.1.12/뉴스1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과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긴급 출국 금지를 불법적 수단까지 동원해 기획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 차관은 13일 입장문을 통해 “당시 현안이었던 김 전 차관이 출국할 것에 대한 국민 우려가 커지자, 신속히 출국을 막을 필요성 및 재수사 필요성을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에서 권고하는 방안을 언급한 것일 뿐, 실제 출국금지를 요청하는 수사기관이나 사건번호 부여 등 구체적 절차에 대해선 알지 못했고 관여할 수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 전 차관은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 재조사를 받던 지난 2019년 3월 태국으로 출국하려했으나 법무부가 긴급 출국금지 조치하는 바람에 무산됐다. 최근 이 과정에서 당시 법무부가 적법절차를 위반했다는 의혹히 제기돼 검찰이 수사중이다.

이날 한 매체는 당시 법무부 법무실장이자 법무부 과거사위 위원으로도 활동했던 이 차관이 김 전 차관의 출국금지를 기획하고 과거사위원회에 파견 중이던 이규원 검사가 이를 실행했다고 보도했다.

또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시 사건 주무위원이었는데, 김 의원이 라디오 방송 등을 통해 이용구 실장으로부터 김 전 차관에 대한 출국 금지 필요성이 있다는 말을 들었다는 인터뷰를 했다고도 전했다.

이에 이 차관은 “마치 긴급출금의 전 과정을 기획하고 불법을 주도한 것처럼 표현한 기사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반박하는 입장을 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