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이뉴스24

"취업 스트레스 때문에"..성모 마리아상에 돌 던져 훼손한 취준생 체포

권준영 입력 2021. 01. 13. 11:20

기사 도구 모음

부산의 한 성당 마당에 있던 성모 마리아상에 돌을 던져 훼손한 20대 남성이 경찰에게 붙잡혔다.

13일 부산 기장경찰서는 성당의 성모 마리아 상에 돌을 던지고 도주한 20대 남성 A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붙잡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오후 4시 21분쯤 부산 기장성당에서 성모 마리아상에 돈을 던져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던진 돌로 500만원 상당의 성모마리아상이 깨지면서 전면부가 훼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부산의 한 성당 마당에 있던 성모 마리아상에 돌을 던져 훼손한 20대 남성이 경찰에게 붙잡혔다.

13일 부산 기장경찰서는 성당의 성모 마리아 상에 돌을 던지고 도주한 20대 남성 A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붙잡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오후 4시 21분쯤 부산 기장성당에서 성모 마리아상에 돈을 던져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성모 마리아상은 왼쪽 팔 부분이 깨지고 금이 가면서 크게 손상됐고 이를 성당 측 관계자가 발견해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직후 전담팀을 구성, 현장 주변에 있던 CCTV 30여개를 분석해 12일 이 남성을 붙잡았다.

A씨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A씨가 던진 돌로 500만원 상당의 성모마리아상이 깨지면서 전면부가 훼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대학 졸업을 한 뒤 취업이 안 돼 스트레스 화풀이 대상을 찾다 마침 성당 문이 열려 있기에 들어가 미리 준비한 돌을 던졌다"라고 진술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