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이란 선박 억류 교섭단 결국 빈손 귀국.. 최종건 "증거 제시 없어 용납 못해"

윤경환 기자 입력 2021. 01. 13. 11:23 수정 2021. 01. 13. 12:17

기사 도구 모음

이란 혁명수비대가 한국 선박과 선원을 억류한 지 일주일이 넘게 지났지만 한국의 교섭대표단이 이란과 입장차만 확인하고 귀국하게 됐다.

최 차관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이란을 방문해 한국 선원과 선박 억류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조속한 해제를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결자금 관련 "미국과의 협의 불가피" 설명
조기 석방 어려울 듯.. 사태 장기화 가능성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이란에 억류된 선원들의 조기 석방을 위해 테헤란을 방문, 이란에 나포된 선박 한국케미호의 선장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이란 혁명수비대가 한국 선박과 선원을 억류한 지 일주일이 넘게 지났지만 한국의 교섭대표단이 이란과 입장차만 확인하고 귀국하게 됐다. 사태가 예상보다 장기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외교부는 13일 최종건 1차관의 이란 방문 결과에 대해 “정부는 최 차관의 금번 방문을 토대로 이란과 선박 억류 해제를 위한 논의를 지속하는 한편 금번 사안이 해결될 때까지 우리 선원들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적극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차관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이란을 방문해 한국 선원과 선박 억류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조속한 해제를 요구했다. 또 억류 조치가 한국 국민의 신변 안전에 직결되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지적하고 선원들이 안전한 상태에서 영사접견을 포함해 충분한 조력을 받을 권리를 지속해서 보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최 차관은 특히 이란 측이 해양 오염에 대한 일말의 증거를 제시하지 않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이란 측이 납득할 만한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고 신속한 절차를 통해 억류를 해제할 것을 강조했다.

한국이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를 이유로 원화자금을 부당하게 동결하고 있다는 이란 측 불만에 대해서는 한국과 미국 금융시스템이 상호 밀접하게 연관돼 있어 원화자금 활용 극대화를 위해 미국과의 협의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이란 측이 이런 현실을 직시하면서 원화자금의 원활한 활용 방안 모색을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을 당부했다. 또 인도적 교역 확대를 위한 정부의 노력과 성과를 공유하고 원화 자금 활용에 대한 향후 계획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에 이란 측은 억류는 해양 오염과 관련된 기술적인 사안이라는 입장을 견지했다. 다만 공정하고 신속한 사법 절차의 진행과 선원들에 대한 인도적 대우, 영사접견 보장 등은 약속했다.

12일(현지 시간) 카타르로 이동한 최 차관은 14일 귀국길에 오른다. 먼저 이란으로 갔던 고경석 외교부 아프리카중동국장도 최 차관과 함께 돌아올 예정이다. 최 차관은 방문 기간 세이에드 압바스 아락치 외교차관과 회담 및 업무 오찬을 하고 자리프 외교장관, 헤마티 이란중앙은행 총재, 하르라지 최고지도자실 외교고문, 졸누리 의회 국가안보외교정책위원장, 마흐무드 헤크마트니어 법무차관, 모하마드 마란디 테헤란대 교수 등을 연달아 만났다.

한편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기자 브리핑에서 한국 내 이란 동결 자산에 대한 질문에 “이란은 전부터 동결된 우리 자산에 대한 한국 정부의 접근에 불만을 표시해왔다”며 “한국 내 이란 자산 동결 문제는 매우 느리게 진행되고 있으며 이란 정부는 지금까지 일어난 일에 대해 만족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