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문제 원만히 해결" 했다는 공군에 네티즌 "이게 끝?"

김민정 입력 2021. 01. 13. 11:49

기사 도구 모음

대한민국 공군이 최근 불거진 '공군부대 치킨 갑질' 논란에 대해 "업주분과 직접 만나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했다"고 입장을 내놨지만 네티즌들의 공분은 여전히 들끓고 있다.

'공군부대 치킨 갑질' 논란은 경기도의 한 공군부대가 치킨 60마리를 주문해 먹은 뒤 불만을 제기, 전액 환불한 일을 두고 부대 관계자와 치킨 판매점 업주가 입장 차이를 보이면서 발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네티즌, 공군 해명에도 공분.."사실관계 빠진 반쪽짜리"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대한민국 공군이 최근 불거진 ‘공군부대 치킨 갑질’ 논란에 대해 “업주분과 직접 만나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했다”고 입장을 내놨지만 네티즌들의 공분은 여전히 들끓고 있다.

공군은 지난 12일 오후 9시 40분께 ‘치킨 환불 논란 관련 조치 결과를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게시했다.

공군은 해당 글에서 “먼저 부대 관계자라고 밝힌 익명의 게시글은 부대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2일 저녁 해당 부대장과 업주분은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고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했다”고 알렸다.

(사진=공군 인스타그램)
이를 종합해보면 공군은 ‘부대 관계자’라고 밝히며 당시 상황을 두고 업주를 비판하는 글은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라고 선을 그으며 업주와는 타협점을 찾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를 본 네티즌들은 공군의 짧은 해명을 지적하며, 사실관계도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실제 공군이 내놓은 입장에는 논란이 제기된 주장들에 대한 사실 관계 확인, 양측의 구체적인 입장과 합의 내용, 부대 관계자라고 밝힌 사람들의 신원과 입장 등은 밝히지 않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게 끝? 대체 어떻게 무슨 합의를 한 건지 알 수 없는 반쪽짜리 해명이다. 이런 사과문은 난생 처음본다”, “환불을 원했으면 처음부터 치킨을 반품했어야 한다. 이런 얼토당토않은 해명이 의혹을 더 키운 것”, “국민들에게 사실관계를 정확히 알려줄 필요가 있다. 자영업자는 죽어가는데 군에서 갑질이라니 믿을 수 없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공군부대 치킨 갑질’ 논란은 경기도의 한 공군부대가 치킨 60마리를 주문해 먹은 뒤 불만을 제기, 전액 환불한 일을 두고 부대 관계자와 치킨 판매점 업주가 입장 차이를 보이면서 발생했다.

이는 지난 11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125만원어치 치킨 먹고 한 푼 안 낸 공군부대’라는 글이 퍼지면서 알려지게됐다.

(사진=공군부대 관계자가 남긴 배달앱 리뷰)
해당 게시글은 한 프랜차이즈 치킨집의 배달 앱 리뷰와 이에 대한 업주의 답글을 캡처한 내용이었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사실관계와 과실 여부에 대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125만 원어치에 해당하는 치킨을 시키고 “퍽퍽하다”며 환불을 요구한 해당 공군부대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이와 관련한 내용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까지 올라가며 종일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는 ‘공군부대 치킨’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공군 측은 지난 12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원만한 문제 해결을 위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조속히 치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공군을 포함한 소비자들도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알고, 또 자영업자들도 좋은 품질의 제품으로 소비자들을 위로하며 상생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하지만 부대 관계자라고 주장한 사람들이 여러 SNS에 “본사 공급 닭이 아닌 사제품이라 먹고 나서 복통에 시달렸다”, “업주가 부대 앞에서 행패를 부렸다”며 새로운 주장을 내놓으면서 업주의 잘못을 지적했다.

그러자 공군 측은 같은날 밤 새롭게 글을 올려 이를 반박하면서 업주와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김민정 (a20302@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