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디지털타임스

유통업계, 올 1분기도 코로나 블루..대형마트 "역대 최악"

김아름 입력 2021. 01. 13. 12:02

기사 도구 모음

유통업계가 올해 1분기에도 코로나19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소매유통업체 1000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1년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지난 4분기(85)보다 하락한 84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온라인 장보기, 홈코노미 트렌드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통업계가 올 1분기에도 부진한 경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대한상의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유통업계가 올해 1분기에도 코로나19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소매유통업체 1000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1년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지난 4분기(85)보다 하락한 84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RBSI는 100보다 높으면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낮으면 경기가 악화될 것으로 전망하는 지수다.

업태별로는 온라인·홈쇼핑(114)을 제외한 모든 업종이 100 미만을 기록했다. 특히 대형마트는 지난 분기 54에서 1분기 43을 기록, 11포인트나 떨어지며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대한상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한 근거리·소량 구매 트렌드가 확산하고 있는 데다 이커머스나 SSM 등과의 경쟁에서도 밀리고 있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했다. 지난해 11월 영업시간 규제 5년 연장안 개정에 대한 실망감도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편의점은 지난 분기 78에서 1분기 61로 낙폭이 가장 컸다. 동절기가 편의점의 비수기인 데다 연초부터 강추위와 폭설이 이어지며 유동인구가 감소, 편의점 방문객이 줄어들 것이란 전망에서다.

백화점은 전망치가 소폭 상승하며 기준치에 근접한 98을 기록했다. 방문객수는 코로나19 영향에 크게 감소했지만 '최악의 연말'은 넘겼다는 평가와 2월 설 특수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 특수'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는 슈퍼마켓은 지수가 61에서 65로 소폭 상승했다. 코로나19 장기화가 슈퍼마켓의 실적을 떠받치면서 지수는 상승했지만 이커머스와의 가혹한 경쟁에 대한 부담감에 전망치는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온라인·홈쇼핑은 유통업계에서 유일하게 100을 넘기며 '호황'을 예상한 업종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온라인 장보기, 홈코노미 트렌드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올해에는 지난해 줄지어 도입한 라이브커머스와 유료 멤버십 등의 서비스 강화로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유통업계에서는 올해 정부에게 바라는 점으로 유통규제 철폐·완화(34.7%)를 첫 손에 꼽았다. 이어 소비 활성화를 위한 추가 재난지원금 배포(28.9%), 자금·세제 지원(24.4%) 등이 뒤를 이었다.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범국가적인 소비진작책이 절실하고, 유통업계의 변화를 반영한 규제 재검토가 요구된다"면서 "규제 실효성, 소비자 후생, 유통산업 발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