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씨티그룹 "中 니오 새 전기차, 테슬라에 밀릴 것"

양병훈 입력 2021. 01. 13. 12:17 수정 2021. 01. 13. 13:03

기사 도구 모음

씨티그룹이 중국 전기자동차 업체 니오(미국 주식예탁증서 티커: NIO)의 투자 등급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12일(현지시간) 하향조정했다.

"니오가 출시한 신형 세단 'ET7'(사진)이 테슬라의 아성을 위협할 수 있을만큼 충분히 많이 팔리지 않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제프 정 씨티그룹 애널리스트는 "ET7 판매량은 매달 3000~4000대 수준에 그칠 것"이라며 투자 등급을 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투자등급 매수→중립 하향 조정
성장은 지속..올해 판매 2배↑ 전망


씨티그룹이 중국 전기자동차 업체 니오(미국 주식예탁증서 티커: NIO)의 투자 등급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12일(현지시간) 하향조정했다. “니오가 출시한 신형 세단 ‘ET7’(사진)이 테슬라의 아성을 위협할 수 있을만큼 충분히 많이 팔리지 않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제프 정 씨티그룹 애널리스트는 “ET7 판매량은 매달 3000~4000대 수준에 그칠 것”이라며 투자 등급을 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향후 경쟁 제품인 테슬라의 ‘S모델’이 업그레이드됨에 따라 ET7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애널리스트는 니오의 올해 전기차 출하량 예측치를 기존 9만2000대에서 8만2000대로 하향조정했다. 내년 출하량 전망치도 16만2000대에서 14만4000대로 낮췄다. 그는 “테슬라 ‘Y모델’의 가격 인하는 니오 ‘EC6’의 판매량을 월 1000~1500대 감소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큰 틀에서 니오의 성장은 계속될 것으로 봤다. 그가 전망한 니오의 올해 출하량은 여전히 지난해(4만3728대) 대비 2배 높다. 정 애널리스트는 니오 투자의견을 내린 것과 반대로 목표주가는 기존 46.4달러에서 68.3달러로 올렸다. 니오의 이날 종가(62.04)보다 10.09% 높은 가격이다.

앞서 니오는 지난 9일 고급 전기차 세단 ET7을 공개했다. 당시 주요 글로벌 증권사들은 니오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쏟아내며 목표주가를 일제히 높였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