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지푸라기라도 잡는다'는 마음으로

오승현 기자 입력 2021. 01. 13. 12:48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취업자가 1년 전보다 22만 명 가까이 줄어 1998년 외환위기(IMF)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하고, 실업자가 19년 만에 최고치인 111만 명에 육박하는 등 고용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다.

통계청이 '2020년 연간 고용동향'을 발표한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센터를 찾은 한 실업급여 수급 대상자가 구인 게시판을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취업자가 1년 전보다 22만 명 가까이 줄어 1998년 외환위기(IMF)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하고, 실업자가 19년 만에 최고치인 111만 명에 육박하는 등 고용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다. 통계청이 '2020년 연간 고용동향'을 발표한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센터를 찾은 한 실업급여 수급 대상자가 구인 게시판을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오승현기자 2021.01.13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