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청주의료원 격리병동 간호조무사 4명 또 확진

전성필 입력 2021. 01. 13. 12:52 수정 2021. 01. 13. 13:05

기사 도구 모음

충북지역 코로나19 전담 치료시설인 청주의료원에 투입된 간호조무사 4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충북도와 청주시에 따르면 이 병원 격리병동에 투입된 간호조무사 50대 3명과 30대 1명이 이날 0시10분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지난 11일 격리병동 간호조무사인 20대 A씨가 확진 판정됨에 따라 같은 병동 근무자 26명을 전수검사해 이들의 감염을 확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참사랑요양원 확진자 통해 전파된 듯"

충북지역 코로나19 전담 치료시설인 청주의료원에 투입된 간호조무사 4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충북도와 청주시에 따르면 이 병원 격리병동에 투입된 간호조무사 50대 3명과 30대 1명이 이날 0시10분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달 참사랑요양원 집단감염 환자 치료를 위해 투입된 간호 지원인력이다.

방역 당국은 지난 11일 격리병동 간호조무사인 20대 A씨가 확진 판정됨에 따라 같은 병동 근무자 26명을 전수검사해 이들의 감염을 확인했다. 상당구 거주 50대와 30대는 지난 10일부터 코로나19 증세를 보였고, 나머지 2명은 무증상이었다.

방역 당국은 의료원 내 연쇄감염이 다른 의료진 등으로 확산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청주의료원은 의료진 등에 대한 전수검사 등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청주의료원에는 코로나19 확진자 53명이 입원해 있다. 의사 8명과 간호사 57명, 간호조무사 48명이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청주의료원에서는 지난 5일에도 20대 간호 지원인력이 확진 판정을 받았었다. 누적 인원만 6명으로 늘었다.

방역 당국은 이들이 레벨D 방호복을 입고 근무했기 때문에 환자를 돌보는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한다. 시 관계자는 “입소자들을 돌보기 위해 투입된 간호 지원인력이 잇따라 확진돼 안타깝다”면서도 “이 병원에서 치료받는 요양원 입소자들도 퇴원하고 있기 때문에 환자 간호 등에는 큰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