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포토친구

[포토친구] 혹독한 겨울나기

입력 2021. 01. 13. 13:00

기사 도구 모음

방동저수지 결빙이 안된 곳에서 매서운 추위를 피해 밀접해 있는 오리들 방역당국 지시를 따르지 않을 모양입니다.

코로나는 차치하고 조류독감도 난리인데요.

저 정도 혹독한 환경에서 겨울나기를 하니 조류독감이 근처에도 오지 못할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혹독한 겨울나기가 힘들지라도 조금만 더 참으면 어디선가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릴 것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동저수지 결빙이 안된 곳에서
매서운 추위를 피해 밀접해 있는 오리들
방역당국 지시를 따르지 않을 모양입니다.

코로나는 차치하고 조류독감도 난리인데요.

저 정도 혹독한 환경에서 겨울나기를 하니
조류독감이 근처에도 오지 못할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성북동의 느티나무에 석양이 걸리니
잔가지가 거미줄처럼 보입니다.

혹독한 겨울나기가 힘들지라도
조금만 더 참으면 어디선가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릴 것입니다.

사진가 산골짜기

관련 태그

포토친구 주요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