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TV

작년 취업자 22만명 줄어..외환위기 뒤 최대 감소

이동훈 입력 2021. 01. 13. 13:0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취업자 수가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대면 서비스업에 타격이 집중됐고 고용 취약계층, 자영업자도 크게 줄었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취업자가 재작년보다 21만8,000명 줄었습니다.

외환위기가 몰아친 1998년 127만6,000명이 줄어든 뒤 최대 감소 폭입니다.

산업별로 보면 대면 서비스업종에 타격이 집중됐습니다.

도소매업이 16만 명, 숙박·음식점업이 15만9,000명, 교육 서비스업이 8만 6,000명 줄었습니다.

다만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이 13만 명, 운수·창고업은 5만1,000명 등 늘었습니다.

고용 취약계층의 타격도 두드러졌습니다.

취업 형태별로는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가 30만5,000명 늘었지만, 임시근로자는 31만3,000명, 일용 근로자는 10만1,000명 줄었습니다.

또 직원을 둔 자영업자는 16만5,000명 줄었습니다.

6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취업자 수가 줄어 고용률은 60.1%를 기록했는데 이는 2013년의 59.8% 이후 최저치입니다.

실업자 수는 110만8,000명으로 연도별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후 가장 많았고 실업률은 2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올라 2001년 이후 최대인 4%를 기록했습니다.

한편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63만 명 가까이 줄어 외환위기 직후 거의 22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을 나타냈습니다.

또, 코로나19 영향이 시작된 뒤 10개월 연속 감소한 것인데 12월 취업자 감소 폭이 이 기간 가장 컸습니다.

특히, 영업이 일부 제한된 숙박음식점업이 31만3,000명 감소한 것을 비롯해 도소매업이 19만7,000명, 제조업이 11만 명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