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헤럴드경제

月3900원에 카톡 이모티콘 15만개 쓴다

입력 2021. 01. 13. 13:13

기사 도구 모음

출시 11주년을 맞이한 카카오톡이 처음으로 구독 서비스를 출시했다.

월 3900원에 15만개 이모티콘을 자유롭게 쓰는 '이모티콘 플러스'와 월990원을 내면 각종 자료를 보관해주는 '톡서랍 플러스'다.

이모티콘 플러스는 이용자가 그날 감정과 상황에 맞춰 카톡 내 15만개 이모티콘을 자유롭게 사용하는 서비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카오, 첫 구독서비스 출시
다양한 감정표현 가능 활용도 ↑
月990원에 100G 저장 톡서랍도
이모티콘 플러스 [카카오톡 제공]

출시 11주년을 맞이한 카카오톡이 처음으로 구독 서비스를 출시했다. 월 3900원에 15만개 이모티콘을 자유롭게 쓰는 ‘이모티콘 플러스’와 월990원을 내면 각종 자료를 보관해주는 ‘톡서랍 플러스’다. 앞서 가전·가구 업체와 손잡고 구독 상품을 내놓은 바 있지만 자체 서비스를 구독화한 건 처음이다.

카카오는 13일 월정액으로 이모티콘을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이모티콘 플러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모티콘 플러스는 이용자가 그날 감정과 상황에 맞춰 카톡 내 15만개 이모티콘을 자유롭게 사용하는 서비스다. 스트리밍 방식으로 제공되는 플러스와 별도로 마음에 드는 이모티콘은 최대 5개까지 다운로드가능하다.

이모티콘 플러스 구독자는 감정과 상황에 맞춰 약 15만 개 이상의 이모트(메시지 단위의 개별 이모티콘)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마음에 드는 이모티콘을 최대 5개까지 종류를 바꿔가며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이모티콘 단품(24종 기준 2500원)을 구매하는 것보다 훨씬 풍부하고 다양한 감정 표현이 가능해 이용자들의 활용도 및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동 추천으로 편의성을 높였다. 이용자가 카카오톡 대화창에 단어를 입력하면 자동 추천돼 15만개 중 해당되는 이모티콘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고마워’ ‘미안해’ 등 자주 사용되는 감정, 상황 별 키워드를 정리해 제공한다.

이용자는 카카오톡 더보기 탭에서 ‘카카오톡 지갑’을 만든 뒤, 정기 구독을 신청하면 된다. 아직 모바일에서는 진입점이 없어 PC카톡으로 이용 가능하다.

카카오 관계자는 “지난 9년간 이모티콘 생태계 성장을 이끌며 수많은 창작자 및 이용자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월정액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이용자들이 카카오톡 대화 속에서 마주하는 여러 감정과 상황을 더욱 자유롭고 풍성하게 표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시에 지난 1년간 베타서비스를 진행해온 ‘톡서랍 플러스’를 정식으로 출시했다. 기존에는 카카오톡 대화 내역만 백업할 수 있었지만, 톡서랍 플러스를 이용하면 사진, 동영상, 파일, 링크, 연락처 등 각 채팅방에 흩어져 있는 디지털 자산들을 한 곳에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또한 실시간으로 자동 백업이 가능해 휴대폰 분실, 고장 등 피치못할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 가능하다. 톡서랍 플러스는 월 990원에 100G의 용량을 제공한다.

앞서 여민수 카카오 대표는 구독경제를 카카오의 화두로 알렸다. 여 대표는 지난해 11월 ‘카카오가 준비하는 더 나은 내일’이라는 주제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소유 경제에서 공유 경제, 구독 경제로 변화하는 전세계적인 트렌드에 맞춰 카카오톡에서 렌탈, 정기배송 등의 방법으로 상품을 구독할 수 있게 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유동현 기자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