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취업 스트레스로 화풀이".. 성모 마리아상에 돌 던진 20대 검거

한윤종 입력 2021. 01. 13. 13:56 수정 2021. 01. 13. 15:58

기사 도구 모음

부산의 한 성당에 들어가 성모 마리아상에 돌을 던져 훼손한 남성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오후 4시 21분쯤 기장군의 한 성당 마당에 들어가 미리 준비한 가로·세로 각 20㎝ 크기의 돌을 성모 마리아상에 던진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성당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현장 주변 CCTV영상 분석 등을 통해 용의자의 동선을 추적했고, 지난 12일 오후 7시 30분쯤 자택에 있던 A씨를 임의동행해 조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의 한 성당에 들어가 성모 마리아상에 돌을 던져 훼손한 남성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20대 A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형사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오후 4시 21분쯤 기장군의 한 성당 마당에 들어가 미리 준비한 가로·세로 각 20㎝ 크기의 돌을 성모 마리아상에 던진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이로 인해 성모 마리아상의 왼쪽 팔 부분이 깨지고 금이 가는 등 파손돼 5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성당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현장 주변 CCTV영상 분석 등을 통해 용의자의 동선을 추적했고, 지난 12일 오후 7시 30분쯤 자택에 있던 A씨를 임의동행해 조사 중이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취업 스트레스로 인한 화풀이 대상을 찾던 중 개방된 성당 마당에 들어가 이같은 짓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