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머니투데이

'주가 9만' 삼성전자 배당 얼마나 늘릴까..28일 공개

심재현 기자 입력 2021. 01. 13. 13:59

기사 도구 모음

삼성전자가 오는 28일 새로운 주주환원정책을 내놓는다.

배당 상향이 유력한 가운데 인상폭에 관심이 모인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28일 4분기 실적발표와 함께 새로운 주주환원정책을 공개한다.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일단 특별배당을 실시할 것이라는 데 무게를 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전자가 오는 28일 새로운 주주환원정책을 내놓는다. 배당 상향이 유력한 가운데 인상폭에 관심이 모인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28일 4분기 실적발표와 함께 새로운 주주환원정책을 공개한다. 2017년 10월 주주환원정책을 발표한 지 3년여만이다.

삼성전자는 당시 2018~2020년까지 3년 동안 발생한 잉여현금흐름의 50%를 주주들에게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배당금으로 주당 354원, 연간 9조6000억원, 3년 합계 28조8000억원 수준이다.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일단 특별배당을 실시할 것이라는 데 무게를 둔다. 이건희 회장 별세로 이재용 부회장 일가의 상속세 재원 마련 문제가 떠오른 데다 최근 주가 급등으로 과열 우려가 나오는 만큼 특별배당 방식으로 주주환원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난해 4분기 기본배당 주당 354원 외에 주당 1000원 안팎의 특별배당을 실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새로운 주주환원정책에 대해서는 잉여현금흐름의 50%인 기존 주주환원 규모를 얼마나 높일지에 주목하는 이들이 많다. 올해부터 반도체 시장 호황이 다시 시작되면서 실적 개선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배당 규모를 잉여현금흐름의 55%나 60%로 높일 경우 배당금은 대폭 늘게 된다.

다만 배당 기준을 상향하면 자칫 M&A(인수합병) 등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점에서 내부에서도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재계 한 인사는 "이 부회장 일가의 상속세 재원 문제로 파격적인 배당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나오지만 장기적인 성장을 위한 대규모 투자 등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점에서 무턱대고 배당을 늘릴 순 없다"며 "시장 기대치를 맞추면서 내부 동력을 확대할 수 있는 지점 찾기를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재현 기자 urm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