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서울경제

'한국판 뉴딜' 수출 박차.. 5년 간 30조 금융 지원

조양준 기자 입력 2021. 01. 13. 14:00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대책으로 내세운 '한국판 뉴딜'을 해외로 수출한다.

그린·디지털 뉴딜 분야에 앞으로 5년간 30조원의 수출금융을 지원하고, 디지털 수출액은 2,500억달러 규모로 확대한다.

그린·디지털 뉴딜 분야에 2025년까지 5년간 총 30조원 규모의 수출·수주 대출을 공급하고, 대출한도도 최대 10%포인트까지 확대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관계부처 합동 'K-뉴딜 글로벌화 전략' 발표'
2025년 디지털 수출 2,500억달러로 확대
[서울경제]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대책으로 내세운 ’한국판 뉴딜‘을 해외로 수출한다. 그린·디지털 뉴딜 분야에 앞으로 5년간 30조원의 수출금융을 지원하고, 디지털 수출액은 2,500억달러 규모로 확대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제2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K-뉴딜 글로벌화 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그린에너지, 그린모빌리티, 물산업 등 그린뉴딜 분야에서 해외수주를 2019년 15GW에서 2025년 30GW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미국, EU 등 선진국과 신흥국 유망 시장 등을 포함한 4대 전략시장별로 유망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민관 합동으로 총력지원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그린·디지털 뉴딜 분야에 2025년까지 5년간 총 30조원 규모의 수출·수주 대출을 공급하고, 대출한도도 최대 10%포인트까지 확대한다.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에는 각각 0.3%포인트, 0.5%포인트의 우대 금리를 제공한다. 공공기관 예비타당성 제도도 개편한다. 예타 조사 기간을 현행 4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하고, 공공성 평가 비중을 35%에서 40%로 늘려 원활한 수주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신용도가 낮은 중소·중견기업의 경우 사업성 평가수수료를 50% 감면해주는 등 해외사업 공동보증제도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개도국 시장 진출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중소·중견기업의 참여도가 높은 공적개발원조(ODA) 가운데 그린뉴딜 ODA 비중을 현재 6.4%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준인 22.7%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