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변창흠 자신감 "집 마련 걱정 없어질 것"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입력 2021. 01. 13. 14:30

기사 도구 모음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설 이전에 나올 주택 공급대책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변 장관은 13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저는 현장에서 주택 공급에 대한 많은 고민을 했고, 실제로 많이 공급을 해봤다"며 "공급에는 매우 다양한 방법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변 장관은 "(앞으로) 4~5년간 불안감을 잠재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런 정책들이 실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드리는 데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설 이전에 나올 주택 공급대책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오른쪽)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예방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변 장관은 13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저는 현장에서 주택 공급에 대한 많은 고민을 했고, 실제로 많이 공급을 해봤다"며 "공급에는 매우 다양한 방법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동안 (공급이) 안되리라 생각했던 부분도 인허가 통지를 하거나 하면 가능해지고, 많은 부분이 공급되고 있다"며 "그런 안정감만 주면 국민들도 '지금 집을 안 하면 안 되겠구나' 하는 걱정은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변 장관은 "(앞으로) 4~5년간 불안감을 잠재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런 정책들이 실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드리는 데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했다. 박 의장은 "신규 공급에는 몇 년이 걸리니, 시장에 주택난이 완화되고 가격도 내려간다는 믿음을 주는 게 중요하다"고 답했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