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수도권 리모델링 바람..수지 현대 등 조합설립 잇따라

임온유 입력 2021. 01. 13. 14:30

기사 도구 모음

용인 등 수도권에서 리모델링 조합 설립이 잇따르고 있다.

13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용인시는 지난 11일 수지구 풍덕천동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조합 설립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수지구 일대에서 리모델링 조합이 설립된 곳은 총 7곳으로 늘었다.

한국리모델링협회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리모델링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거나 예정인 단지는 2019년 12월 말 37곳(2만3935가구)에서 지난해 12월 말 54곳(4만551가구)으로 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지구에서만 10여일 새 2개 단지 조합설립
노후 중층 단지 등 재건축 막히니 리모델링 선택
수도권 1년 만에 16곳 늘어
건설사도 전담팀 구성해 새 먹거리 공략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용인 등 수도권에서 리모델링 조합 설립이 잇따르고 있다. 기존 용적률이 높아 재건축 사업성이 떨어지는 노후 중층 단지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13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용인시는 지난 11일 수지구 풍덕천동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조합 설립을 승인했다. 리모델링 조합 설립은 전체 소유주의 3분의 2, 동별 소유자의 2분의 1 이상이 찬성하면 가능하다.

1168가구 규모로 1994년 준공된 이 단지는 15층짜리 중층 아파트로 기존 용적률이 210%에 달해 리모델링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인근 A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이미 롯데건설, GS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이 시공권 확보를 위해 플래카드를 내거는 등 적극적인 모습"이라고 전했다. 이 아파트는 리모델링 추진이 본격화하면서 1년 전 6억원이던 84㎡(전용면적) 가격이 8억8000만원까지 올랐다는 게 중개업계의 전언이다.

용인 수지구에서는 지난해 12월30일에도 상현동 성복역리버파크 리모델링 조합 설립이 이뤄졌다. 1998년 준공된 이 단지 역시 최고 20층으로 용적률이 높아 리모델링을 선택했다. 수평·별동 증축을 통해 가구수를 702가구에서 807가구로 늘린다는 복안이다.

이에 따라 수지구 일대에서 리모델링 조합이 설립된 곳은 총 7곳으로 늘었다. 2019년에만 해도 풍덕천동 초입아파트 한 곳에 불과하던 것과 대비된다. 재건축사업에 대한 정부의 고강도 규제가 계속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리모델링을 택하는 단지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재건축은 안전진단기준 강화로 기준 연한인 준공 30년을 넘어도 통과 등급인 D(조건부 허용)나 E(불량)를 받기 어려워진 반면 리모델링은 준공 15년 이상이면 추진할 수 있다. 구조체(골조) 안전진단 역시 유지·보수 등급(A~C)이 B 이상이면 층수를 높이는 수직 증축이, C 이상이면 수평 증축이 가능해진다.

한국리모델링협회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리모델링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거나 예정인 단지는 2019년 12월 말 37곳(2만3935가구)에서 지난해 12월 말 54곳(4만551가구)으로 늘었다. 김열매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용적률 제한으로 재건축 경제성이 떨어지는 단지에 리모델링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건설사들도 사업 수주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이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12월 주택사업본부 내 리모델링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관련 설계·영업 인력 확충에 나섰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