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경남, 종교시설발 확산 계속.. 23명 추가 확진

이동렬 입력 2021. 01. 13. 14:50 수정 2021. 01. 13. 15:45

기사 도구 모음

경남에서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진주국제기도원 등 종교시설발 확산이 이어지면서 12일 오후 5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는 모두 지역감염자로, 이들 중 3명은 감염경로가 명확하지 않다.

창원에서는 교회 관련 확진자가 5명 추가됐다.

대상자 153명이 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추가된 확진자를 포함해 61명이 양성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주국제기도원 4명 추가.. 누적 61명
창원교회 관련 5명 추가.. 누적 15명
상주열방센터 1명 추가.. 누적 12명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이 13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에서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진주국제기도원 등 종교시설발 확산이 이어지면서 12일 오후 5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는 모두 지역감염자로, 이들 중 3명은 감염경로가 명확하지 않다.

지역별로 창원 10명, 진주 5명, 김해 3명, 함양·함안 각 2명, 양산 1명이다.

창원에서는 교회 관련 확진자가 5명 추가됐다. 1명은 교회 방문자이며, 4명은 접촉자로 창원 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늘었다.

방역당국은 창원 교회 관련 총 359명에 대해 검사해 양성 15명, 음성 276명, 68명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에 방문한 1명도 확진돼 관련 누적 확진자는 12명이다.

도내 상주 열방센터 관련자는 153명으로 현재 88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방역 당국은 경찰과 협조해 미검자의 소재지를 파악하고 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진주 국제기도원에서는 방문자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대상자 153명이 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추가된 확진자를 포함해 61명이 양성이다. 종교활동 목적으로 기도원을 방문한 77명 중 54명이 확진돼 양성률은 73%다.

함안에서는 요양원 종사자 1명이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해당 요양원 종사자와 이용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부산 보험 사무실 관련으로 1명이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9명으로 늘었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1,656명(입원 300명, 퇴원 1,351명, 사망 5명)이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