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왜 대학원 등록금만 인상?" 부산대 대학원생들 문제 제기

부산CBS 송호재 기자 입력 2021. 01. 13. 14:54

기사 도구 모음

부산대학교가 학부생 등록금 문제로 갈등을 겪는 가운데, 이번에는 대학원생들이 등록금 인상안이 부적절하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부산대학교 대학원 총학생회에 따르면 대학 측은 올해 등록금심의위원회에서 대학원 등록금을 1.2%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총학은 등록금을 동결해 온 학부와 달리 대학원은 매년 법정 최고 인상률을 적용해 왔다며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학원 총학생회 "수년 동안 법정 최고 인상률 적용..장학·지원 혜택은 오히려 후퇴"
부산대 전경. 연합뉴스
부산대학교가 학부생 등록금 문제로 갈등을 겪는 가운데, 이번에는 대학원생들이 등록금 인상안이 부적절하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1.11 부산CBS노컷뉴스="등록금 인하해야" 부산대학교 총학생회 반발]

부산대학교 대학원 총학생회에 따르면 대학 측은 올해 등록금심의위원회에서 대학원 등록금을 1.2%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법적으로 최근 3년 평균 물가상승률의 1.5배까지 등록금을 인상할 수 있는데, 이 1.2%는 이 기준에 따른 최고 인상률에 해당한다고 총학은 설명했다.

총학은 등록금을 동결해 온 학부와 달리 대학원은 매년 법정 최고 인상률을 적용해 왔다며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학부의 경우 등록금을 인상하면 교육부 지원이 삭감되기 때문에 동결을 유지해 왔지만, 대학원은 이런 제재가 없어 결국 경제 논리에 따라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게 총학 입장이다.

또 코로나19 확산으로 교육 서비스에도 차질이 빚어졌고, 향후 장학·연구 조교 등 장학 혜택이 최대 30%까지 감축되는 상황에서 등록금을 인상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양현보 대학원 총학생회 부회장은 "대학원 등록금 수년 동안 꾸준히 인상됐다. 체감할 수 있는 지원 확대 등은 찾아보기 어려웠고, 오히려 장학 혜택을 대폭 줄이는 계획이 추진 중"이라며 "합리적인 근거가 있다면 등록금 인상에 동의하겠지만, 관례적이고 관습적인 인상은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말했다.

학부와 대학원 등록금 문제를 논의할 등록금심의위원회는 오는 15일 개최될 예정이다.

[부산CBS 송호재 기자] songas@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