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감정평가사協, 청소년 진로교육 공로로 교육부장관상 수상

김미영 입력 2021. 01. 13. 15:03

기사 도구 모음

한국감정평가사협회(회장 김순구)는 지난해 '감동교실'을 통해 초·중·고 학생에게 진로교육 기회를 제공한 공로를 인정 받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협회는 2013년에 다문화가정과 사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감동교실을 시작했으며, 2018년에는 교육부와 업무협약을 통해 감동교실을 농산어촌 및 도서벽지로 확대하고, 진로체험 기회가 부족한 지역의 학생에게 체험형 교육을 제공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한국감정평가사협회(회장 김순구)는 지난해 ‘감동교실’을 통해 초·중·고 학생에게 진로교육 기회를 제공한 공로를 인정 받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감동교실은 ‘감정평가사와 동행하는 감정평가교실’의 줄임말로 협회가 청소년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진로교육 프로그램이다.

협회는 이날 오후엔 서울 서초구 방배동 감정평가사회관에서 재능기부 강의로 감동교실 운영에 도움을 준 11명의 감정평가사에게 감사패도 전달했다. 감사패 전달식은 코로나19를 고려해 첫 번째 감동교실 강사인 최태규 감정평가사와 교육부 업무협약 이후 첫 감동교실을 진행한 박혜준 감정평가사만 참석했다.

협회는 2013년에 다문화가정과 사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감동교실을 시작했으며, 2018년에는 교육부와 업무협약을 통해 감동교실을 농산어촌 및 도서벽지로 확대하고, 진로체험 기회가 부족한 지역의 학생에게 체험형 교육을 제공해왔다.

김순구 협회장은 “청소년들이 장래 희망의 소중한 꿈을 키워가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진로 교육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제공해서 정부 정책을 지원하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협회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발맞춰 온·오프라인 방식을 병행해 더 많은 초·중·고 학생들에게 진로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미영 (bomnal@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