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트럼프, 유튜브에서도 퇴출됐다

장은교 기자 입력 2021. 01. 13. 15: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유튜브가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채널을 최소 7일동안 정지한다고 밝혔다. @YouTubeInsid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튜브(YouTube)에서도 퇴출됐다.

유튜브는 1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채널을 최소 1주일간 정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채널에 새로운 영상을 올릴 수 없게 된다. 댓글 기능 등을 통해 구독자들과 소통하는 것도 금지된다. 대선 결과가 사기라고 주장한 최신 영상은 이미 삭제됐다.

유튜브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현재 진행중인 폭력 가능성에 대해 신중히 검토한 끝에 트럼프 대통령 채널에 새로 올라온 콘텐츠가 잘못된 정보를 유포하고 폭력을 선동해선 안된다는 유튜브 정책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며 “최소 1주일동안 채널 이용을 정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튜브는 또 “이 채널의 댓글 기능은 무기한 비활성화한다”고 밝혔다. 유튜브의 트럼프 채널 구독자는 약 280만명이다.

유튜브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활동을 금지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소셜미디어(SNS)를 모두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워싱턴 의사당을 습격한 뒤 트위터와 페이스북, 스냅쳇, 트위치, 틱톡 등은 모두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중지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 내내 가장 애용했던 트위터는 ‘영구 금지’를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극우성향 SNS인 팔러(Parler)로 몰려가자, 애플과 구글은 자사 앱스토어에서 팔러 서비스를 제거하기도 했다.

장은교 기자 indi@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