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코리아센터-강원도, 강원도형 간편 온라인 상점 보급사업 협력

김정희 입력 2021. 01. 13. 15:15 수정 2021. 01. 13. 17:50

기사 도구 모음

코리아센터(대표 김기록)와 강원도(도지사 최문순)가 강원도형 간편 온라인 상점 보급사업을 위해 협력한다.

코리아센터는 13일 강원도청에서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와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강원도형 간편 온라인 상점 보급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왼쪽)와 최문순 강원도지사.

코리아센터(대표 김기록)와 강원도(도지사 최문순)가 강원도형 간편 온라인 상점 보급사업을 위해 협력한다.

코리아센터는 13일 강원도청에서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와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강원도형 간편 온라인 상점 보급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간편하게 만들고, 간편하게 결제하며, 간편하게 수령할 수 있는 '3편(便) 플랫폼' 지향이 골자다. 강원도형 간편 온라인 상점 이름은 '강원직구(가칭)'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기관은 △영세상인, 소호기업 등 강원도민의 강원직구 가입 홍보 △강원직구 시스템 구축 및 운영 △사용자 교육 △강원직구 상품 홈페이지 구축 및 운영 등에 관한 사항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소비 비중이 점점 늘어남에 따라, 강원도에서는 온라인 접근 기반이 취약한 강원도내 영세상인들이 쉽게 전자상거래에 진입할 수 있도록 강원직구 보급사업을 올해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그동안 코리아센터와 강원도는 강원도형 간편 온라인 상점 구축과 보급방안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협의, 지난해 8월부터 속초시장과 정선시장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해 왔다.

현재 시범사업으로 17개 간편 온라인 상점이 운영 중이며, 앞으로 3년 동안 3000개 상점을 신설하는 게 목표다.

강원직구의 특징은 누구나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가입비와 중개수수료 없이 △판매자가 간편하게 온라인 쇼핑몰을 만들 수 있고 △사용자가 간편하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결제할 수 있으며 △사용자가 간편하게 온라인 주몬 후 현장에서 바로 수령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와 같은 SNS에 특화된 편리성과 판매 확장성 때문에 강원도 온라인 상점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는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형 간편 온라인 상점은 강원도의 디지털 경제를 앞당길 것”이라며 “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고 강원도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