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신세계백화점 엑스포점' 8월 오픈..강남점엔 초대형 화장품 매장

전설리 입력 2021. 01. 13. 15:22

기사 도구 모음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8월 대전 지역에 새로운 점포를 열고 강남점 리뉴얼을 마무리하는 등 신성장동력 확보에 나선다.

신세계의 13번째 점포가 될 '대전신세계 엑스포점'은 약 6000억원을 투입해 지하 5층, 지상 43층 규모로 짓는다.

193m의 높이에서 대전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 신세계와 글로벌 호텔 브랜드 메리어트의 노하우가 집약된 호텔 '오노마', 4500평 규모로 휴식·산책·놀이·학습 등을 즐길 수 있는 일체형 옥상 정원 등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8월 대전 지역에 새로운 점포를 열고 강남점 리뉴얼을 마무리하는 등 신성장동력 확보에 나선다.

신세계의 13번째 점포가 될 ‘대전신세계 엑스포점’은 약 6000억원을 투입해 지하 5층, 지상 43층 규모로 짓는다. 백화점과 함께 호텔, 과학 시설이 들어선다. 과학 콘텐츠 학습과 문화생활, 여가활동 등이 가능한 대전·충청 지역 랜드마크로 키울 계획이다.

엑스포점 설계에는 뉴욕 허드슨 맨해튼타워와 롯폰기힐스를 설계한 KPF를 비롯해 뉴욕 노이에 하우스와 마카오 MGM호텔을 디자인한 록웰, 로만 윌리엄스, 제프리 허치슨 등 세계적인 설계사가 참여했다. 신세계는 그간 쌓아온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 지역 상권에 최적화한 상품기획자(MD)를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패션·잡화는 물론 식품관, 아카데미, 갤러리 등 신세계만의 차별화한 콘텐츠로 가득 채운 백화점을 비롯해 기존 중부권에서 만날 수 없었던 다양한 시설을 준비했다. 193m의 높이에서 대전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 신세계와 글로벌 호텔 브랜드 메리어트의 노하우가 집약된 호텔 ‘오노마’, 4500평 규모로 휴식·산책·놀이·학습 등을 즐길 수 있는 일체형 옥상 정원 등이다.

KAIST와 손잡고 함께 만드는 교육·문화·체험 공간인 ‘신세계 과학관’, 암벽등반·스크린 야구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종합 실내 스포츠 테마파크, 프리미엄 멀티플렉스 영화관, 살아있는 바다 생물과 미디어 콘텐츠를 활용한 다양한 생물을 함께 만날 수 있는 신개념 아쿠아리움 등도 들어선다.

신세계 강남점은 지난해 10월 시작한 리뉴얼을 마무리짓고 올해 6월 새롭게 문을 연다. 이번 리뉴얼을 통해 ‘백화점 1층=명품’이라는 기존 공식을 깨고 1층에 국내 최대 규모의 초대형 화장품 매장을 연다. 2층에 있던 12개 화장품 브랜드를 비롯해 총 50개가 넘는 화장품 브랜드 매장이 들어선다.

1층과 2층 사이엔 중층 개념의 새로운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여러 층에 흩어져 있던 명품 매장은 2층과 3층으로 한데 모아 집객 효과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리뉴얼을 마친 3층은 회화, 조각 등 120여 점의 예술작품을 전시한 갤러리로 꾸며 명품 매장의 고급스러움을 강조한다.

신세계 강남점이 1층을 화장품 매장으로 꾸미는 것은 미래 핵심 고객인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끌어들이기 위한 전략이다. 온라인 비대면 쇼핑이 트렌드로 떠올랐지만 화장품은 여전히 직접 사용해본 뒤 구매하는 흐름을 반영했다. 젊은 층 소비자가 선호하는 체험형 매장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올해도 신규 점포와 리뉴얼을 통해 혁신적인 콘텐츠를 선보여 업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