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준석 "'安잘알'은 모두 안철수에 부정적..겪어보면 안다"

이균진 기자 입력 2021. 01. 13. 15:28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1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젊은 사람들이 하는 얘기 중에 '잘알'이라는 표현이 있다. '잘 안다'는 뜻이다. '안잘알', 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 같은 경우에는 전부 다 부정적"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단일화할 때 안 대표가 듣는 사람에 따라서는 굉장히 모욕적일 수 있는 언사들도 많이 할 것이다. 국민의힘 후보들에 대해서 '당신들이 나가면 진다' 이런 식으로 표현하기도 하고, '내가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표가 나오겠느냐' 이런 식으로 얘기하기도 할 것"이라며 "제3지대론 할 때 언사여야 되는 것이지, 야권단일 후보가 되겠다고, 국민의힘 표가 필요하다고 했을 때 할 수 있는 언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종인 '별의 순간' 발언, 安에 '너는 아니야' 얘기한 것"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1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젊은 사람들이 하는 얘기 중에 '잘알'이라는 표현이 있다. '잘 안다'는 뜻이다. '안잘알', 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 같은 경우에는 전부 다 부정적"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겪어보면 안다는 것이) '안잘알'들의 공통적인 견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상돈 전 의원, 두 분 다 안 대표와 같이 일을 해 본 분들이다. 그리고 이준석, 이런 사람들은 전부 다 안 대표의 행보에 대해 용두사미 식으로 끝날 것이 아니냐는 생각"이라며 "안 대표가 정치를 하면 항상 비슷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패턴이라는 게 결국 단일화 과정 중에 하던 거 그대로 하지 않을까 싶다. 나 아니면 안돼, 내가 나가면 이기고 네가 나가면 진다, 이런 얘기를 할 것으로 생각했다"며 "지금 그러고 있지 않나. 이거 외에는 별 얘기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단일화할 때 안 대표가 듣는 사람에 따라서는 굉장히 모욕적일 수 있는 언사들도 많이 할 것이다. 국민의힘 후보들에 대해서 '당신들이 나가면 진다' 이런 식으로 표현하기도 하고, '내가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표가 나오겠느냐' 이런 식으로 얘기하기도 할 것"이라며 "제3지대론 할 때 언사여야 되는 것이지, 야권단일 후보가 되겠다고, 국민의힘 표가 필요하다고 했을 때 할 수 있는 언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선에 가서 정책 아니면 TV토론에서 약점을 많이 드러냈기 때문에 용두사미형 선거 출마"라며 "시작이 조금 다르기는 했기 때문에 끝까지 같을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 하지만 지금까지 안 대표의 출마에서 겪었던 패턴이 그대로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김종인 위원장이 있는 한 (단일화는) 쉽지 않다고 본다. 김 위원장이 식언은 잘 안한다"며 "김 위원장이 '별의 순간'이라고 말했는데 사실 안 대표를 견제하는 가장 강력한 멘트다. '너는 아니야' 이렇게 말한 것"이라고 했다.

asd123@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