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스포츠동아

"한국인이 많이 즐긴 게임은 '카트 러쉬플러스'"

김명근 기자 입력 2021. 01. 13. 15:34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한국 게이머들이 가장 많이 접속한 모바일게임은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지출이 가장 많은 모바일게임은 '리니지2M'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플랫폼 앱애니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모바일 현황 2021' 보고서를 13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가장 많은 월간이용자수(MAU)를 기록한 애플리케이션은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로 나타났다.

2위와 3위는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피파 모바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한국 게이머들이 가장 많이 접속한 모바일게임은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지출이 가장 많은 모바일게임은 ‘리니지2M’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플랫폼 앱애니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모바일 현황 2021’ 보고서를 13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가장 많은 월간이용자수(MAU)를 기록한 애플리케이션은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로 나타났다. 이어 2위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3위는 ‘로블록스’로 조사됐다. 소비자 지출은 ‘리니지2M’과 ‘리니지M’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으며, ‘라이즈 오브 킹덤즈’가 3위에 올랐다.

다운로드는 1위는 ‘어몽 어스’였다. 2위와 3위는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피파 모바일’로 나타났다.

앱애니는 2020년 소비자 지출 기준 상위 10개 게임 퍼블리셔도 발표했다. 국내 기업이 7곳이나 올랐다. ‘3N’으로 불리는 엔씨소프트와 넥슨, 넷마블이 각각 1~3위를 차지했으며, 카카오게임즈, 웹젠, 게임빌, 네오위즈가 6~9위에 올랐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