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취업 명문가' 영진전문대 5년 취업률 평균 80% 넘어

최일영 입력 2021. 01. 13. 15:37

기사 도구 모음

영진전문대학교는 최근 5년간(2015~2019년 졸업자) 평균 취업률이 80%를 웃도는 등 취업 명문 대학의 위상을 이어가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3000명 이상 졸업자를 배출한 대형 전문대 가운데 5년간 평균 취업률 80%대를 달성한 것은 영진전문대가 유일하다.

교육부 대학정보 공시에 따르면 2019년 졸업자 기준으로 영진전문대학교는 취업률 78.1%를 기록했는데 2015년부터 2019년까지의 취업 평균은 80.1%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일본 소프트뱅크 등 해외기업에 입사한 영진전문대 졸업생들이 최재영 총장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 영진전문대 제공

영진전문대학교는 최근 5년간(2015~2019년 졸업자) 평균 취업률이 80%를 웃도는 등 취업 명문 대학의 위상을 이어가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3000명 이상 졸업자를 배출한 대형 전문대 가운데 5년간 평균 취업률 80%대를 달성한 것은 영진전문대가 유일하다. 순위도 단연 전국 1위(3000명이상 졸업자 전문대)다.

교육부 대학정보 공시에 따르면 2019년 졸업자 기준으로 영진전문대학교는 취업률 78.1%를 기록했는데 2015년부터 2019년까지의 취업 평균은 80.1%다. 2019년 졸업자 3187명 중 2215명을 취업시켰다.(취업대상자 2835명, 취업 제외자 352명) 해외취업은 185명으로 전국 전문대 중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최근 5년간(2015~2019년) 해외 취업은 603명에 이른다.

기업 현장 맞춤형 주문식교육, 글로벌 인재양성에 일찌감치 나선 결과로 소프트뱅크, 라쿠텐, 야후재팬 등 글로벌 대기업과 상장기업에 졸업생 다수가 진출했다. 취업의 질(質)적 수준도 독보적이다. 최근 5년간 대기업 취업 실적을 살펴보면 삼성계열사 225명, LG계열사 336명, SK계열사 252명 등 국내 대기업에 2152이 입사했다.

정부 부처별 지원 사업에도 선정돼 취업에 탄력을 받고 있다. 교육부 ‘링크플러스(LINC+)사업’, 고용노동부 ‘K-MOVE스쿨사업’ ‘청해진대학사업’ 등에 선정돼 국내외 취업 관련 특화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있다.

최재영 영진전문대 총장은 “주문식교육에 더해 학생들에게 자발적인 학습 동기를 부여하고 취업 역량을 스스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교육하고 있다”며 “영진자율향상프로그램, 백호튜터링, 취업캠프 등 다양한 제도를 운용해 이와 같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영진전문대는 오는 18일까지 2021학년도 신입생 정시모집으로 914명(정원 내)을 선발한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