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이스라엘 "화이자 백신 1회차 접종 후 감염률 절반으로 감소"

김정한 기자 입력 2021. 01. 13. 15:56 수정 2021. 01. 13. 16:43

기사 도구 모음

이스라엘 보건부가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이 1회차 접종 후 감염 확률이 절반 수준까지 낮아진다고 밝혔다.

TOI는 그래도 이스라엘은 전 인구의 20%인 약 191만명이 접종을 마쳐 세계에서 가장 접종률이 높아 백신 효능 지표로서의 신뢰성은 높다고 덧붙였다.

그는 "12일 발생한 코로나19 감염자 중 약 17%는 1회차 접종을 받은 사람들"이라며 "백신을 맞은 이후에도 개인의 방역은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이스라엘 보건부가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이 1회차 접종 후 감염 확률이 절반 수준까지 낮아진다고 밝혔다.

12일 현지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샤론 알로이-프레이스 이스라엘 보건부 공공보건부 책임자는 현지 방송사인 채널12와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백신 접종자와 비접종자 간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토대로 얻은 예비 연구 결과 정보에 따르면 14일 만에 감염률이 반감됐다"고 설명했다.

의료관리기구(HMO) 두곳이 발표한 예비 정보의 출처가 된 접종을 받은 인원 수는 각각 40만명으로 동일하다. 하지만 결과치는 다소 차이가 있다.

이스라엘 최대 HMO인 클라릿은 감염 확률이 33%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또 다른 HMO인 마카비는 감염 확률이 60% 줄었다고 밝혔다.

TOI는 그래도 이스라엘은 전 인구의 20%인 약 191만명이 접종을 마쳐 세계에서 가장 접종률이 높아 백신 효능 지표로서의 신뢰성은 높다고 덧붙였다.

알로이-프레이스 책임자는 다만 "백신이 바이러스의 전염을 완전하게 막는다고 결론 내리기에는 아직 정보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12일 발생한 코로나19 감염자 중 약 17%는 1회차 접종을 받은 사람들"이라며 "백신을 맞은 이후에도 개인의 방역은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acene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