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울산시, 신혼부부 주거비 최장 10년 지원..전국 최대 규모

울산CBS 이상록 기자 입력 2021. 01. 13. 16:06

기사 도구 모음

울산시가 '울산형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신혼부부의 주거비를 최장 10년까지 무상 지원하기로 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3일 신혼부부들이 많이 거주하는 송정행복주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최대 규모의 신혼부부 주거비 무상지원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지원 대상은 공공임대주택에 사는 19~39세 이하 신혼부부로, 혼인 기간이 10년 이하여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울산형 뉴딜사업 일환..월 임대료 최대 25만 원·관리비 최대 10만 원
울산시청. 이상록 기자
울산시가 '울산형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신혼부부의 주거비를 최장 10년까지 무상 지원하기로 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3일 신혼부부들이 많이 거주하는 송정행복주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최대 규모의 신혼부부 주거비 무상지원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4월 1일부터 2030년 12월 31일까지 823억원을 들여 신혼부부 3만3700가구의 월 임대료와 관리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공공임대주택에 사는 19~39세 이하 신혼부부로, 혼인 기간이 10년 이하여야 한다.

월 임대료는 최대 25만 원, 관리비는 최대 10만 원까지 출생 자녀 수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관리비 지원은 1자녀 이상부터 해당한다.

무상 지원 기간은 최장 10년이다.

사업 시행 첫해인 올해는 신혼부부 1300가구에 임대료 19억 원, 880가구에 관리비 5억 원 등 총 24억 원을 지원한다.

시는 주거비 지원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세부 사항 조율을 마치는 대로 읍·면·동별 사업 설명회를 열고 사전 홍보를 할 예정이다.

사업 신청은 3월쯤 시작되고, 4월부터는 주거비 지원이 시작된다.

이와 함께 시는 혁신도시 내 공공청사 부지에 울산형 행복주택을 건립하는 계획도 검토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시민 누구에게나 안정적이고 쾌적한 주거 여건을 제공하겠다는 의지이자 약속"이라며 "이번 정책이 아이 낳기를 고민하는 부부의 출산 결심을 돕는 하나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울산CBS 이상록 기자] jjayat@hanmail.net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