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실시간 지진 상황, 유튜브 영상으로 본다

주문정 기자 입력 2021. 01. 13. 16:09

기사 도구 모음

기상청은 실시간 지진 발생상황과 지진분석 현황을 국민이 쉽게 알 수 있게 유튜브를 통해 '지진감지영상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예측 불가능한 지진은 최대한 신속하게 발생상황을 전달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상청은 지진감지영상 서비스 등 다양한 정보 제공으로 국민 안전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상청, 지진감지영상 유튜브로 서비스

(지디넷코리아=주문정 기자)기상청은 실시간 지진 발생상황과 지진분석 현황을 국민이 쉽게 알 수 있게 유튜브를 통해 ‘지진감지영상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상청 전경

그동안 지진 정보는 최종 분석이 완료된 지진 통보만 제공했으나 이번 서비스를 통해 지진으로 분석되지 않는 진동을 포함해 실시간 지진감지 상황 정보를 제공한다.

서비스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지진에 민감한 시설을 관리하는 기관(반도체, 원자력, 건설 등)이나 지진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기관(지자체, 재난관리책임기관 등)에서 실시간 지진감시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지진감지 영상 서비스는 ‘유튜브 지진화산 채널’을 통해 24시간 실시간 재생(스트리밍)으로 서비스한다. 다양한 지진 관련 홍보영상도 함께 제공된다.

기상청 유튜브 지진화산 채널 메인화면

지진감지영상 서비스는 ▲전국 350여 개 지진관측소의 실시간 관측자료 ▲광역시도별 지진파형 ▲실시간 지진분석결과 ▲각종 지진통계 ▲지진 홍보영상 ▲지진대피 요령 등으로 구성된다.

지진이 발생하면 ▲지진 발생 위치 ▲최대 예상 진도 ▲지진파(P파, S파) 전파상황 ▲지진통보문 ▲KBS 재난방송 영상이 추가로 제공된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예측 불가능한 지진은 최대한 신속하게 발생상황을 전달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상청은 지진감지영상 서비스 등 다양한 정보 제공으로 국민 안전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문정 기자(mjjoo@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