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경주시, 신농업 혁신타운 순항

김성웅 입력 2021. 01. 13. 16:18

기사 도구 모음

경북 경주시가 경주형 스마트농업 실현을 위해 추진 중인 '신농업혁신타운' 조성 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13일 경주시에 따르면 1월 현재 신농업혁신타운 부지보상률은 81%로 상반기 중에 보상을 완료하고 하반기에는 착공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지 보상 81%, 하반기 착공 무난
경주 '신농업 혁신타운' 건립 부지 전경.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경주형 스마트농업 실현을 위해 추진 중인 ‘신농업혁신타운’ 조성 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13일 경주시에 따르면 1월 현재 신농업혁신타운 부지보상률은 81%로 상반기 중에 보상을 완료하고 하반기에는 착공할 수 있다.

혁신타운은 경주시 내남면 상신리 800 이원에 들어선다. 2023년까지 231억원을 들여 21만 958㎡에 스마트농업 교육센터, 원예작물시험포, 아열대농업관 등 과학영농시험포 운영시설이 순차적으로 건립된다.

우선 올해 하반기 착공하는 과학영농시험포 운영시설에는 스마트 농업기술 교육을 위한 스마트농업 교육센터, 유리온실 수경재배 교육장과 기후변화에 대응한 아열대작물과 새소득 시험재배 온실, 청년 창업농을 위한 경영실습온실, 식량작물과 사료용 작물 시험포 등 다양한 미래농업을 위한 공간이 조성된다.

이어 업무동과 연구동 등이 들어설 농업연구시설·업무시설 조성사업은 올 연말까지 공유재산관리 심의와 농업인 의견 수렴을 거쳐 2023년 초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농업테마농원과 농업광장 등이 추가 예산 확보와 함께 들어설 예정이어서 첨단 농업의 메카는 물론 치유농업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지역 관광자원이 될 전망이다.

‘신농업혁신타운’이 조성되면 스마트팜과 기후변화 등 변화하는 농업환경에 적합한 경주형 농업모델 발굴은 물론, 청년농업인을 위한 맞춤형 농창업 교육으로 실질적인 미래 경주 농업의 씽크탱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만의 특색 있는 시험연구 단지가 조성된다면 농업관련 기관 및 연구시설의 유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면서 "각 기관의 협력을 통해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내 농업 발전과 더불어 일자리 창출과 경제적 유발 효과도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웅 기자 ksw@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