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굿바이카㈜,지난해 폐차한 5,381대 연식 분석 결과 발표..폐차 주기 16.4년

입력 2021. 01. 13. 16: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연도별 폐차주기 그래프

경기도 양주에 본점을 두고 있는 자동차폐차 전문 벤처기업인 굿바이카(주)(대표 남준희)는 지난해 2020년 자사가 폐차 후 말소처리한 5381대의 생산 연식을 확인한 결과 평균 폐차주기가 16.4년으로 2017년 15.5년에서 더 늘어났다고 13일 밝혔다.굿바이카가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3년의 폐차주기가 10년이었는데, 2004년 11.5년, 2017년 15.5년에서 2020년 16.4년으로 폐차주기의 증가 추세가 뚜렷했다.

2020년 폐차주기를 원산지별로 구분할 때 국내산 16.4년과 수입산 15.1년으로 수입차가 약간 일찍 폐차됨을 알 수 있다. 제조사별 폐차주기를 긴 순서로 나열하면 현대 16.9년, 삼성 16.6년, 쌍용 16.2년, 기아 16.1년, GM대우 15.2년으로 현대차가 생산한 자동차의 폐차주기가 가장 길었다. 차종별로는 거의 비슷한데 승용차 16.4년, 화물차 16.3년, 승합차 16.2년으로 승용차의 폐차주기가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굿바이카의 남준희 대표는 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협회 차원에서 전국에서 폐차 말소한 모든 자동차의 연식을 국내산/수입산, 제조사별, 차종별, 지역별 등 다양한 방식으로 분석하여 주기적으로 발표할 것을 요청하였다고 밝혔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