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민주당 "삼중수소는 인공물질"..전문가 "탈(脫)과학"

성수영 입력 2021. 01. 13. 16:42 수정 2021. 01. 13. 16:44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 원전에서 자연계에 존재하지 않는 인공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가 누출됐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공기업인 한국수력원자력과 국무총리 산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월성 원전에서 방사성 물질이 누출된 적 없다"고 결론내린 데다, '삼중수소가 인공 방사성물질'이라는 주장도 과학적 사실과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 원전에서 자연계에 존재하지 않는 인공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가 누출됐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공기업인 한국수력원자력과 국무총리 산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월성 원전에서 방사성 물질이 누출된 적 없다"고 결론내린 데다, '삼중수소가 인공 방사성물질'이라는 주장도 과학적 사실과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에 대한 검찰 수사를 무마하기 위해 지나친 무리수를 뒀다는 비판이 나온다.

 민주당 "방사능 유출된 월성 1호기 폐쇄, 당연한 조치였다"

민주당 환경특별위원회·탄소중립특별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 원자력발전소 부지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며 "월성 1호기 폐쇄 결정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당연한 조치였음이 확인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민주당 의원들은 양이원영·우원식·김성환·이규민·김경만·김원이·김정호·신정훈·양경숙·위성곤·윤영찬·이용빈·이해식·조승래·천준호·한준호·허영·홍정민·황운하 의원 등이다.

민주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20~30년 동안 가동해온 노후 원전의 총체적 문제가 드러난 사건이며 수명을 다한 원전은 아무리 고친다 한들 새것이 될 수 없다"고 했다. 또 "인접지역 주민들의 몸속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되고 있으며 삼중수소는 자연계에 존재하지 않는 인공 방사성물질"이라며 "한수원의 대책은 땜질식에 불과하고 원전안전을 책임지는 원안위의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민주당은 정부가 월성 1호기를 폐쇄한 건 해당 원전이 위험하기 때문이며 ‘경제성 조작’을 문제 삼은 감사원이나 검찰은 문제가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전문가 "탈(脫)원전 이어 탈과학이냐"

과학계에서는 "기본적인 과학적 사실관계마저 터무니없이 왜곡됐다"는 반응이다. 대표적인 게 "삼중수소는 자연계에 존재하지 않는 물질"이라는 주장이다. 정용훈 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는 "삼중수소는 자연계에 존재하는 물질이라는 게 기본 상식이며 우리나라 땅에 떨어지는 자연 삼중수소만 해도 130 테라베크렐(TBq)에 달한다"며 "지금까지는 웃겼지만 사실을 알려줘도 말을 듣지 않고 도저히 이길 수가 없으니 슬슬 겁이 난다"고 토로했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학자는 "이제 탈원전도 모자라 탈과학에 나선 것이냐"고 반문했다.

원안위와 한수원은 "월성 원전에서 삼중수소가 누출된 적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검출된 삼중수소는 원자력 발전 과정에서 기체상태로 배출되는 삼중수소가 빗물 등 강수에 씻겨 다시 바닥에 가라앉은 것으로, 원전 외부로 누출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월성 원전 인근 주민의 몸 속에서 검출된 삼중수소도 바나나 서너개 정도를 더 먹은 수준"이라고 했다.

"수명을 다한 원전은 아무리 고쳐도 새것이 될 수 없다"는 주장도 선진국 추세와 다르다는 지적이다.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는 2019년 원전 수명을 80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는 방침을 천명했다. 한국 정부가 40년도 안된 월성 1호기를 폐쇄한 것과 대조적이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이 같은 반(反)과학적 주장은 이제 익숙하다"며 "양이원영 의원은 환경단체에서 활동하던 2017년 핵융합은 태양에서나 일어나는 일로 지구에서는 구현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관련 예산을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