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방통위, 지상파 중간광고 전면 허용..편성 규제 완화

염혜원 입력 2021. 01. 13. 16:51

기사 도구 모음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상파 중간광고를 전면 허용하고 편성규제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방통위는 오늘(13일) 회의를 열고 미디어 환경 변화로 방송 광고 시장이 침체하고 있어 광고 규제에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의결했습니다.

방통위는 행정절차를 거쳐 이르면 5월부터 프로그램 길이에 따라 최대 6회까지 중간광고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광고 형식규제를 몇 가지 금지 조항을 정한 뒤 그 외의 것은 원칙적으로 허용하는 방식으로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상파 중간광고를 전면 허용하고 편성규제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방통위는 오늘(13일) 회의를 열고 미디어 환경 변화로 방송 광고 시장이 침체하고 있어 광고 규제에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의결했습니다.

방통위는 행정절차를 거쳐 이르면 5월부터 프로그램 길이에 따라 최대 6회까지 중간광고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광고 형식규제를 몇 가지 금지 조항을 정한 뒤 그 외의 것은 원칙적으로 허용하는 방식으로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또 종합편성방송사업자의 오락프로그램 편성비율을 50% 이하에서 60% 이하로 완화하는 등 의무 편성 비율을 조정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