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인터콥, BTJ 열방센터 폐쇄 명령에 반발..행정소송 제기

김정화 입력 2021. 01. 13. 17:01

기사 도구 모음

인터콥이 BTJ 열방센터 폐쇄 명령에 반발해 상주시장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2일 기준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 방문자 2797명중 924명(33%)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BTJ 열방센터 방문 검사 대상자 2797명 중 1873명(67%)은 아직 검사를 받지 않았고 하루 새 명단 제출 대상자는 2996명으로 199명이 늘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BTJ 열방센터에 구상금을 청구방침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집행정지 신청도
[상주=뉴시스] 박홍식 기자 = 기독교 선교법인 전문인국제선교단(인터콥)이 운영하는 경북 상주시 화서면 BTJ 열방센터를 찾았던 방문자 2797명 중 12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최근 이 중 53명이 참여한 9개 시·도 종교모임 등을 통해 확진자 450명이 추가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사진은 상주 BTJ 열방센터 전경. (사진=상주시 제공) 2021.01.13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김정화 기자 = 인터콥이 BTJ 열방센터 폐쇄 명령에 반발해 상주시장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13일 대구지법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독교 선교법인 전문인국제선교단 인터콥이 상주시장을 상대로 집합금지처분 등 취소 소송을 제기하고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상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정 시까지 센터에 대해 일시 폐쇄 명령과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2일 기준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 방문자 2797명중 924명(33%)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BTJ 열방센터 방문 검사 대상자 2797명 중 1873명(67%)은 아직 검사를 받지 않았고 하루 새 명단 제출 대상자는 2996명으로 199명이 늘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BTJ 열방센터에 구상금을 청구방침을 밝혔다. 576명의 총 진료비 예상총액은 3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중 공단이 부담한 진료비는 약 26억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