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데일리안

카카오 "차별·증오발언 강경 대응"..디지털 윤리 기준 강화

이호연 입력 2021. 01. 13. 17:16

기사 도구 모음

카카오가 디지털 공간에서의 모든 차별 증오발언을 근절하겠다고 발표했다.

회사는 "온라인 증오 발언이 사회적 문제로 부상함에 따라 그 대응책을 마련할 필요성에 국내외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다"며 "카카오 역시 사회 구성원으로서 디지털 공간을 건강하게 만들기 위한 대응 원칙을 수립하게 됐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기업 원칙 제정해 적용한 첫 사례
건강한 디지털 공간 만들기 대응 원칙 수립
카카오 로고.

카카오가 디지털 공간에서의 모든 차별 증오발언을 근절하겠다고 발표했다.


AI(인공지능) 챗봇 ‘이루다’ 사건으로 디지털·AI윤리 문제가 주요 이슈로 급부상한 가운데, 카카오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카카오는 13일 공식 브런치에서 약 1년에 걸쳐 마련한 ‘증오발언 근절을 위한 카카오의 원칙’을 밝혔다.


회사는 “온라인 증오 발언이 사회적 문제로 부상함에 따라 그 대응책을 마련할 필요성에 국내외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다"며 "카카오 역시 사회 구성원으로서 디지털 공간을 건강하게 만들기 위한 대응 원칙을 수립하게 됐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우선 출신(국가, 지역), 인종, 외양, 장애, 질병 유무, 사회 경제적 상황, 지위, 종교, 연령, 성별, 성 정체성, 성적 지향 등 여러 정체성 요인을 이유로 특정 대상을 차별하거나 이에 대한 편견을 조장하는 행위, 일방적으로 모욕·배척하는 행위 등을 반대한다고 명시했다.


또 이같은 차별에 기반해 특정인과 특정 집단을 공격하는 발언을 ‘증오발언’으로 정의했다. 카카오는 “증오발언은 이용자의 정서적 안전을 위협할 뿐 아니라, 사회적 배척과 물리적 폭력을 유발한다”고 강조했다.


증오발언은 자유를 위축하는 것은 물론 사회의 신뢰와 건강성을 저해한다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인권과 존엄성을 훼손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증오발언에 대해 강경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자 역시 카카오 서비스 내 공개된 공간에서 특정인 및 집단에 대해 폭력을 선동하거나 인간의 존엄성을 훼손하는 발언에 유의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회사는 사내교육과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내부로부터 차별과 증오발언을 경계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카카오는 “이들 원칙은 공개 게시물 영역에 한한다”며 “사적 대화공간, 메일, 톡서랍 등 개인화한 서비스와 커뮤니티 비공개 게시글 등에는 프라이버시 존중을 최우선 가치로 적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의 원칙은 카카오 미디어자문위원회와 시민사회 전문가, 국가인권위원회, 한국언론법학회 등 민·관·학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사회의 눈높이에서 만든 원칙이라는 설명이다.


카카오는 증오발언 문제에 대한 논의 과정을 투명하게 밝히기 위해 ‘증오발언 대응 정책 녹서’도 공개했다.


카카오측은 “디지털 공간 내 문제 해결을 위한 카카오의 구체적 실천 노력은 디지털 기업 고유의 ESG 활동”이라며 “국내에서 증오발언 근절을 위해 기업이 원칙을 제정해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지난 12일 이사회 산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를 신설하고, 직접 위원장을 맡았다.

데일리안 이호연 기자 (mico911@dailian.co.kr)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