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동아일보

"네가 왜 거기서 나와?"..이 고양이가 문 여는 방법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 01. 13. 17:20

기사 도구 모음

스스로 방문을 열고 나가는 똑똑한 고양이가 있어 화제다.

1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체셔주 체스터시에 사는 에이미 케네디(33·여)는 최근 반려묘 '심바' 때문에 깜짝 놀랐다.

에이미는 친구들에게 "심바가 방문을 열고 나온 것 같다"고 말했지만 친구들은 믿지 않았다.

에이미는 "심바가 문고리를 아래로 내리면 문이 열린다는 것을 정확히 이해하고 있었다"며 "심지어 문을 여는 걸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에 거주하는 에이미 케네디의 반려묘 ‘심바’는 스스로 방문을 열 수 있다. 유튜브 동영상 캡처
스스로 방문을 열고 나가는 똑똑한 고양이가 있어 화제다.

1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체셔주 체스터시에 사는 에이미 케네디(33·여)는 최근 반려묘 ‘심바’ 때문에 깜짝 놀랐다. 분명 심바를 방 안에 둔 채 문을 닫고 나왔는데 잠시 뒤 심바가 방 밖에서 발견된 것이다.

에이미는 친구들에게 “심바가 방문을 열고 나온 것 같다”고 말했지만 친구들은 믿지 않았다.

확실한 증거를 위해 에이미는 카메라를 켠 채 심바와 함께 방 안에 머물렀다. 심바는 잠시 문을 바라보는가 싶더니 이내 점프해서 두 앞발로 문고리에 매달렸다. 그리고는 몸을 축 늘어트려 문고리를 아래로 잡아당겼다. 순식간에 문을 연 심바는 유유히 방을 빠져나갔다.

에이미는 “심바가 문고리를 아래로 내리면 문이 열린다는 것을 정확히 이해하고 있었다”며 “심지어 문을 여는 걸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심바는 에이미가 지난해 입양한 두 마리의 고양이 중 하나다. 처음엔 닫힌 문을 바라보며 열어 달라는 듯 울기만 했던 심바는 이제 모든 문을 스스로 열고 다닌다. 에이미는 “문을 닫는 의미가 없어 모든 문을 열어둔 채 지낸다”고 웃으며 말했다.

또 에이미는 심바가 이미 4개월 전부터 한밤중 2층에 있는 자신의 침실에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때마다 에이미는 그저 ‘내가 문을 잘 닫지 않았나 보다’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는 “심바가 방문을 여는 걸 직접 보지 못해 의심만 키우고 있었는데 이제야 의문이 풀렸다”고 덧붙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