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조선일보

인공지능, 사물인터넷으로 CES에서 날아오른 중기벤처

전현석 기자 입력 2021. 01. 13. 17:23 수정 2021. 01. 13. 20: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의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엠투에스가 개발한 VR(가상현실) 장비 ‘아이닥터’를 쓰면 눈앞에 작은 새가 여기저기 날아다닌다. 실감 나는 영상을 쳐다보는 사이 아이닥터가 시력·색맹·난시 등 눈 상태를 체크한다. 녹내장, 황반 변성 같은 안과 질환도 확인한다. 따라 할 수 있는 안구 운동 프로그램도 제공하고 가까운 안과나 건강증진센터가 어딘지도 알려준다. 엠투에스의 제품은 지난 11일(현지 시각) 온라인으로 개막한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21’에서 ‘건강·웰빙’ 분야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CES 주최 측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는 “엠투에스의 제품은 안과 진료의 공간적⋅비용적 제약을 허물었다”고 시상 이유를 밝혔다. 이태휘 엠투에스 대표는 “아이닥터를 이용한 안과 원격 진료 시스템을 이미 구축했고, CES를 계기로 세계시장에 본격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의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엠투에스가 개발한 VR(가상현실) 장비 ‘아이닥터’. 이 제품은 지난 11일(현지 시각) 온라인으로 개막한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21’에서 ‘건강·웰빙’ 분야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엠투에스

◇CES에서 날아오른 한국 스타트업

한국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이 CES에서 첨단 기술력을 뽐내고 있다. 이들은 삼성전자·LG전자·소니·IBM 같은 글로벌 IT 공룡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증강현실(VR·AR) 등 분야에서 뛰어난 아이디어로 상용화 수준의 제품과 서비스를 내놓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스타트업 루플은 인공지능 조명 ‘올리’로 CES 혁신상을 받았다. 올리는 빛의 파장을 이용해 숙면을 돕는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를 억제하거나 촉진하는 AI 조명이다. 낮에는 집중력을 높여주는 파장의 빛을 내보내고, 밤에는 숙면을 도와주는 빛을 내보내는 식이다.

스타트업 루플의 인공지능 조명 ‘올리’. 올리는 빛의 파장을 이용해 숙면을 돕는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를 억제하거나 촉진하는 AI 조명이다./루플

벤처기업 너울정보는 반려견의 감정을 알려주는 기기 ‘펫펄스’로 관심을 모았다. 이미 한국과 미국에서 판매도 시작했다. 반려견의 목에 달아주면 음성과 활동 데이터를 AI로 분석해 안정·불안·분노·슬픔·행복 등 다섯 감정으로 해석해준다. 생명공학 스타트업 아이메디신은 사람의 뇌파를 읽고 뇌 기능 이상 유무를 파악할 수 있는 기기 ‘아이싱크웨이브’를 내놓았다. 중앙대 병원과 공동 연구를 통해 약물 대신 빛을 이용, 기억력 감퇴 등의 신경 질환을 치료하는 기능도 탑재했다. 스타트업 소프트피브이는 둥그런 공 모양의 초소형 태양전지 ‘소프트셀’로 혁신상을 받았다. 기존의 평면형 태양전지와 달리 스마트폰이나 스마트워치, 노트북 등 다양한 제품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래픽=김현국

최근 몇 년간 CES에 꾸준히 참가해온 중견기업들도 혁신상을 받으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코웨이는 미세 먼지, 매연, 새집 등 공기질 상황에 따라 필터를 선택할 수 있는 ‘인테리어형 공기청정기’로 6년 연속 CES 혁신상을 받았다. 안마의자 제작 업체 바디프랜드는 시각·청각·후각 등을 자극해주는 안마의자 ‘퀀텀’으로 2년 연속 혁신상을 받았다.

◇인공지능·사물인터넷의 무한 확장

해외 스타트업의 AI와 사물인터넷 기술도 온라인 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은다. 미국 스타트업 ‘스퀘어오프’는 세계 첫 스마트 체스판을 선보였다. 스마트폰과 연결돼 폰으로 체스말을 이동하면 실제 체스판에서도 말이 자동으로 움직인다. AI 프로그램이 내장돼 있어 사람과 AI가 체스를 둘 수 있고, 스마트폰에 연결된 원거리에 있는 사람과 대전을 펼칠 수 있다. 미국 스타트업 ‘웰네시스’는 스마트 요가매트를 선보였다. 매트를 깔고 운동을 하면 운동량을 자동으로 측정해주고, 현재 운동 자세를 교정해준다. 크로아티아의 스타트업 ‘니누’는 세계 최초로 사용자의 상황에 맞춰 다양한 향을 내는 AI 향수를 선보였다. 내장된 세 가지 향을 적절하게 섞어 일할 때나 운동할 때, 파티를 즐길 때 등 다양한 상황에 맞는 맞춤형 향수를 제공한다. 향의 농도를 조절해 약 만 가지 정도 향수를 만들 수 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