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어? 이거 돈 되겠네..현대오일뱅크, 태양광 소재사업 뛰어든다

안재광 입력 2021. 01. 13. 17:23 수정 2021. 01. 14. 01:59

기사 도구 모음

현대오일뱅크가 태양광 패널 소재인 에틸렌비닐아세테이트(EVA) 생산에 나선다.

태양광 발전시장 성장으로 EVA 등 관련 소재 가격이 급등하고 있어 사업 전망이 밝다고 판단했다.

현대오일뱅크의 EVA 생산 결정도 태양광 수요를 겨냥한 것이다.

현대오일뱅크가 본격 생산에 나서면 한화토탈에 이어 단숨에 EVA 2위 기업이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위기의 정유사
재생 에너지사업서 활로 찾아
늘어나는 태양광 수요 겨냥
운동화·필름 접착제에 쓰이다
태양광 패널 보호 소재로 각광
자회사, 계획에 없던 EVA 생산
EVA 가격 반년 만에 두배 껑충

현대오일뱅크가 태양광 패널 소재인 에틸렌비닐아세테이트(EVA) 생산에 나선다. 태양광 발전시장 성장으로 EVA 등 관련 소재 가격이 급등하고 있어 사업 전망이 밝다고 판단했다. 정유사업에서 대규모 이익을 내기 어려워지면서 유망사업인 재생에너지 생태계에 뛰어든 것이다. 올 하반기 설비가 본격 가동되면 현대오일뱅크는 단숨에 국내 2위 EVA 생산 기업으로 올라서게 된다.

 올 하반기 설비 본격 가동


13일 정유·화학업계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 자회사 현대케미칼은 올 하반기 가동 예정인 충남 대산 화학단지(HPC콤플렉스)에서 연 18만t의 EVA를 생산하기로 했다.

당초 이 단지에선 EVA 생산을 많이 하지 않을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EVA 수요가 크게 늘자 전략을 바꿨다. EVA와 생산공정이 비슷한 저밀도폴리에틸렌(LDPE) 설비 일부를 EVA 생산으로 돌렸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연 30만t 규모로 LDPE와 EVA를 교차 생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VA는 기초유분인 에틸렌과 초산비닐을 섞은 합성수지다. 운동화 밑창, 필름 접착제, 압출코팅 등의 원료가 된다. 최근에는 태양광 패널 소재 용도로 가장 많이 쓰인다. 초산비닐 함량을 28% 이상으로 높인 EVA는 유연성이 좋아 태양광 패널 겉면을 보호하는 봉지재로 활용된다.

현대오일뱅크의 EVA 생산 결정도 태양광 수요를 겨냥한 것이다. EVA 세계시장 규모는 작년 기준 약 400만t, 10조원에 달한다. 업계에선 2024년 500만t, 12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생산능력 기준 점유율은 약 20%다. 한화토탈이 연 38만t으로 가장 크고 한화솔루션(16만6000t), LG화학(14만t), 롯데케미칼(9만t) 등이 그 뒤를 잇는다. 현대오일뱅크가 본격 생산에 나서면 한화토탈에 이어 단숨에 EVA 2위 기업이 된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은 “EVA 사업에서만 연간 2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대한다”며 “EVA뿐 아니라 부가가치가 높은 다양한 스페셜티 화학제품 생산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EVA산업은 초호황기

EVA산업은 요즘 ‘초호황기’를 맞고 있다. 가격이 작년 하반기 이후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작년 2분기 t당 평균 1172달러(초산비닐 비중 28~33% EVA)에 불과했던 것이 3분기 1360달러로 뛰었고, 4분기에는 1998달러까지 상승했다. 올 들어서는 가격 상승폭이 더 커져 지난 12일 기준 237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제품 마진(EVA-나프타 스프레드)은 작년 6월 t당 735달러에서 12월 1857달러로 껑충 뛰었다.

태양광 발전 분야에서 대규모 투자가 재개된 영향이다. 작년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탓에 미뤄졌던 태양광 발전 설비 투자는 하반기 급격히 늘었다. 최대 시장인 중국에선 하반기 태양광 발전 설비량이 전년 동기 대비 40%가량 증가했다. 한상원 대신증권 연구원은 “올해 세계 태양광 발전 수요는 150GWh에 달해 전년(120GWh) 대비 25%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유사들은 최근 앞다퉈 친환경 사업에 진출하고 있다. BP 토탈 쉘 등 유럽 석유 메이저 기업은 석유 부문 투자를 줄이고 재생에너지에 집중하고 있다. BP는 2030년까지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 용량을 50GWh까지 늘리겠다고 최근 발표했다. 토탈 또한 2025년까지 35GWh 규모의 재생에너지 프로젝트를 시행할 계획이다. 원전 1기 발전량(약 1GWh)의 35~50배 수준이다.

국내 정유사 관계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강화 차원에서도 국내 정유사의 친환경 사업 진출 사례가 더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