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파이낸셜뉴스

스스로 죽는 세포로 난치성 위암 치료법 발견

김만기 입력 2021. 01. 13. 17:28

기사 도구 모음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대사제어연구센터 이상철·이은우 박사팀이 세포가 죽어 없어지는 현상인 '페롭토시스(Ferroptosis)'를 이용해 난치성 위암의 새로운 치료법을 찾았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진은 위암 환자의 전사체 정보를 기반으로 위암세포주들을 중간엽형과 상피형으로 분류했을 때, 중간엽형 위암세포만 페롭토시스 약물에 의해 죽는 것을 발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이상철·이은우 박사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대사제어연구센터 이은우(오른쪽) 박사가 센터연구원과 함께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생명공학연구원 제공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대사제어연구센터 이상철·이은우 박사팀이 세포가 죽어 없어지는 현상인 '페롭토시스(Ferroptosis)'를 이용해 난치성 위암의 새로운 치료법을 찾았다고 13일 밝혔다.

공동연구책임자인 연세대 의대 허용민 교수는 "이번 연구성과를 통해 향후 개발될 난치병 치료제는 기존 항암제로는 재발을 방지할 수 없는 난치성 위암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대사 신약 개발의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롭토시스는 세포 내 철분이 많을 때 일어나는 세포사멸, 즉 세포 스스로 죽게 만드는 것을 뜻한다. 진행성 위암 중 중간엽 세포의 특성을 지니는 암은 쉽게 전이가 되거나 기존 항암제에 내성을 지니며 재발한다. 연구진은 위암 환자의 전사체 정보를 기반으로 위암세포주들을 중간엽형과 상피형으로 분류했을 때, 중간엽형 위암세포만 페롭토시스 약물에 의해 죽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중간엽형 위암세포 집단에서 새로운 유전자 'ELOVL5'와 'FADS1'을 발견했다. 이 유전자는 페롭토시스 진행의 핵심 인지질 형성에 필수적이다. 또한 지질 과산화가 쉽게 일어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위암세포를 잘 죽게 만들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