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울산 북구, 보육교사 2000여 명 코로나19 선제검사

조민주 기자 입력 2021. 01. 13. 17:38 수정 2021. 01. 13. 17:43

기사 도구 모음

울산 북구는 관내 보육교사 등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 검사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북구는 지난해 연말부터 배달업, 대중교통, 장애인복지시설 등 주민 밀접 취약 분야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1차 선제 검사를 실시해 현재까지 1000여 명이 진단검사를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동권 울산 북구청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13일 북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3/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울산 북구는 관내 보육교사 등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 검사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동권 북구청장과 임채오 북구의회 의장은 이날 북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배달·운수업종 종사자 대상 선제 검사에 이어 2차로 보육교사들을 대상으로 추가 선제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앞서 북구는 지난해 연말부터 배달업, 대중교통, 장애인복지시설 등 주민 밀접 취약 분야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1차 선제 검사를 실시해 현재까지 1000여 명이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 중 대중교통 업체 종사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번 2차 선제 검사는 보육교사와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추진된다.

북구는 3개 거점지역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동 검체 채취는 오는 18~19일 화봉제1공원, 25~26일 농소운동장, 2월1~2일 양정동행정복지센터 옆 생활체육공원에서 실시한다.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지 못한 배달 택배 종사자 뿐 아니라 감염이 우려되는 주민들도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 청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된다면 지역경제 침체는 물론 생활 불편이 이루 말 할 수 없이 어렵게 될 것"이라며 "대면활동은 대규모 확산의 불씨가 될 수 있으므로 모임과 약속, 타지역 방문 계획을 취소하고 집에 머물러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minjuma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