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일본, 韓中 포함 외국인 비즈니스 입국 전면 중단

김혜경 입력 2021. 01. 13. 17:40 수정 2021. 01. 13. 17:44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방역 대책 강화를 위해 비즈니스 목적의 신규 입국을 중단할 방침을 확정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현재 한국과 중국, 베트남 등 11개국의 비즈니스 목적의 입국은 예외적으로 인정하고 있으나, 긴급사태 선언 확대에 발맞춰 이들 국가로부터의 비즈니스 입국도 중단키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르면 오는 14일부터 2월7일까지
[도쿄=AP/뉴시스]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마치고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도쿄도, 가나가와, 지바, 사이타마현 등에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기간은 8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한 달간이다. 도쿄에서는 오늘 244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2021.01.07.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일본 정부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방역 대책 강화를 위해 비즈니스 목적의 신규 입국을 중단할 방침을 확정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현재 한국과 중국, 베트남 등 11개국의 비즈니스 목적의 입국은 예외적으로 인정하고 있으나, 긴급사태 선언 확대에 발맞춰 이들 국가로부터의 비즈니스 입국도 중단키로 했다.

비즈니스 입국 중단은 이르면 오는 14일부터 적용되며, 내달 7일까지 지속될 전망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월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1월말까지 중단키로 했으나, 한국과 중국, 베트남 등 11개국은 예외로 했다. 지난 8일 도쿄를 포함한 수도권 4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 발령에 11개국의 비즈니스 입국 허용 방침은 유지했다.

이에 대해 일본 언론에서는 경제를 중시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의지가 반영된 결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 변이 바이러스 발생 유무에 관계없이 모든 국가의 비즈니스 목적의 신규 입국을 중단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NHK는 이번 결정에 따라 친족의 장례식이나 출산 등 '특별한 사정'을 제외한 외국인의 일본 입국이 전면적으로 제한 될 수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