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우체국택배, 총파업 돌입하나..단체교섭 결렬

박형윤 기자 manis@sedaily.com 입력 2021. 01. 13. 18:00

기사 도구 모음

우체국 택배 노동조합이 우체국물류지원단과의 단체 교섭 결렬을 선포하고 총파업 절차에 돌입한다.

총파업 찬반투표가 찬성으로 모인다면 등기 등 우체국 택배 서비스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전국택배노동조합 우체국 본부는 우체국물류지원단과의 단체교섭이 결렬됨에 따라 총파업 찬반투표를 20∼21일에 진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우체국 택배 노동조합이 우체국물류지원단과의 단체 교섭 결렬을 선포하고 총파업 절차에 돌입한다. 총파업 찬반투표가 찬성으로 모인다면 등기 등 우체국 택배 서비스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전국택배노동조합 우체국 본부는 우체국물류지원단과의 단체교섭이 결렬됨에 따라 총파업 찬반투표를 20∼21일에 진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해 노사가 합의한 배송 물량 190개 준수와 과로의 핵심 원인으로 꼽힌 '공짜 분류작업' 개선, 노사협의회 설치 등을 우체국물류지원단에 요구했으나 논의를 거부당했다"고 설명했다. 우체국물류지원단 측이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교섭 중단을 통보했고 노조가 교섭 인원 축소나 화상 교섭을 제안했으나 지원단 측이 번번이 거부했다는 것이 노조 측의 주장이다.

노조는 "총파업으로 시민 여러분이 겪을 불편과 그렇지 않아도 힘든 집배원들의 고통이 커질 것이란 점이 마음을 무겁게 한다"며 "22년 연속 택배 부문 고객만족도 1위를 한 우정사업본부의 성과는 온갖 갑질과 산재·착취로 얼룩진 저희 택배 노동자들의 열악한 처우가 밑바탕이 됐다는 점을 기억해달라"고 덧붙였다. 노조에 따르면 우체국 본부 조합원은 2,700여 명으로, 우체국 전체 위탁 택배 노동자의 70%가량이 가입한 상태다.

/박형윤 기자 manis@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