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파이낸셜뉴스

[fn스트리트] 北 노 마스크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1. 01. 13. 18:00

기사 도구 모음

12일 폐막된 북한 노동당 제8차 당대회가 열린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이색적인 장면이 펼쳐졌다.

지난해 10월 10일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 집결한 수만명의 노마스크 군중 앞에서 김 총비서는 "1명의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피해자도 없이 모두가 건강해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라며 자칭 '코로나19 청정국' 북한을 만방에 홍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2일 폐막된 북한 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김정은 총비서와 참석자 전원이 노 마스크 차림이다./사진=뉴시스
제8차 북한 노동당 대회 부문별 협의회가 대회 7일째인 11일에 진행됐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사진은 부문별 협의회에 마스크를 쓰고 참석한 참가자들. /사진=뉴스1
12일 폐막된 북한 노동당 제8차 당대회가 열린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이색적인 장면이 펼쳐졌다. 대회장에 입장하려고 버스에서 내린 참석자들은 한 명도 빠짐없이 마스크를 쓰고 있지만, 실내에서는 전원 마스크를 벗은 채 다닥다닥 붙어앉은 모습이 공개된 것이다. 사전에 7000여명의 당대회 참석자에게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2주간 격리한 뒤 평양으로 이동시키는 특급작전을 펼쳤다고 한다.

김정은 총비서가 참석하는 이른바 '1호 행사'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그밖의 행사에서는 쓰는 게 북한식 마스크 착용법인 모양이다. 최고지도자 앞에서 마스크를 쓰면 불경하고, 국가 위상이 손상된다는 식이다. 마스크를 쓴 김정은 총비서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 김 총비서는 당대회나 열병식은 물론 기념촬영, 실내공연장에서 다른 참석자와는 달리 자신은 노마스크를 유지했다.

지난해 10월 10일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 집결한 수만명의 노마스크 군중 앞에서 김 총비서는 "1명의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피해자도 없이 모두가 건강해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라며 자칭 '코로나19 청정국' 북한을 만방에 홍보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8일 발표한 '코로나19 주간 상황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북한 내 확진자는 한 명도 없다. 북한 보건성이 제공한 자료를 바탕으로 WHO가 발표한 것이니 조작 가능성이 농후하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북한이 코백스 퍼실리티를 주도하는 세계백신면역연합에 코로나19 백신을 얻기 위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또 중국이나 유럽에서 백신을 얻기 위해 동분서주 중이다.

북한에서 의사로 활동하다 2012년 탈북한 최정훈 고려대 공공정책연구소 연구교수는 일본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경험상 북한에서 통계 날조는 '공공연한 비밀'"이라며 "북한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최소 3만명이 넘는다"고 말했다.코로나 청정국 북한은 믿거나 말거나다.

joo@fnnews.com 노주석 논설위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