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변성완 대행, 홍익표 與정책위의장 만나 가덕신공항 추진 요청

허상천 입력 2021. 01. 13. 18:00

기사 도구 모음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을 만나 가덕신공항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요청했다.

변 권한대행은 이날 최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으로 임명된 홍익표 의장에게 부산의 최대 현안인 가덕신공항 추진과 부산지역의 현안 등에 대한 여당의 협력을 요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을 만나 가덕신공항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요청한다. 2021.01.13. (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을 만나 가덕신공항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요청했다.

변 권한대행은 이날 최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으로 임명된 홍익표 의장에게 부산의 최대 현안인 가덕신공항 추진과 부산지역의 현안 등에 대한 여당의 협력을 요청했다.

변 권한대행은 홍 정책위의장에게, “가덕신공항 건설은 문재인 정부의 기조인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 될 것이고, ‘지역균형 뉴딜’의 본격 추진을 위해서도 속도감 있게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2030부산월드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위해서도 2029년까지는 가덕신공항이 개항돼야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2월 내 특별법이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여당의 적극적 역할"을 요청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해 11월에 가덕신공항 건설 특별법 제정을 위해 138명의 의원이 법안을 발의했으며, 지난해 12월 당내 ‘동남권신공항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또 지난 7일에는 부산 연고 의원 18명이 ‘부산갈매기’ 모임을 출범해 가덕신공항 추진 의지를 다진 바 있다.

변 권한대행은 “이미 지역사회에서는 지난 12일 부산·울산·경남 공동으로 구성된 ‘가덕신공항 부울경 추진단’의 첫 발족 회의가 개최되는 등 가덕신공항 건설에 대한 의지가 충만하다.”며 “이제는 특별법의 2월 내 국회 통과를 위해 정치권의 적극적 움직임이 필요하므로 부산시민을 대표해 발로 뛰며 여야의 협력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