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풀무원, 국내 최초 친환경 바이오페트 용기 개발

이정은 입력 2021. 01. 13. 18:00

기사 도구 모음

풀무원은 바이오 페트(Bio-PET)로 만든 친환경 샐러드 용기(사진)를 국내 최초로 개발, 사용한다고 13일 밝혔다.

풀무원은 직장인들이 즐겨 찾는 건강 도시락인 '샐러드' 제품 용기에 친환경 소재인 바이오 페트를 적용, 환경경영에 더욱 속도를 내기로 했다.

풀무원기술원 이상윤 원장은 "지구 환경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친환경 소재를 지속 개발해 더욱 다양한 제품에 적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풀무원은 바이오 페트(Bio-PET)로 만든 친환경 샐러드 용기(사진)를 국내 최초로 개발, 사용한다고 13일 밝혔다. 업계 등에 따르면 한국인의 1인당 평균 플라스틱 사용량은 지난해 기준으로 146㎏에 달한다. 미국(100.2kg), 중국(72.6kg), 일본(71.5kg)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많다.

풀무원은 직장인들이 즐겨 찾는 건강 도시락인 '샐러드' 제품 용기에 친환경 소재인 바이오 페트를 적용, 환경경영에 더욱 속도를 내기로 했다.

바이오 페트는 구성 원료 중 일부를 사탕수수 추출 원료로 적용해 친환경성을 높인 포장 소재다. 일반 페트(PET)는 석유에서 추출한 원료 100%로 구성돼 있는 반면, 바이오 페트는 사탕수수 유래 추출물을 30% 함유해 제조, 유통, 소각 전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약 20% 줄이는 효과가 있다. 100%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이번 친환경 샐러드 용기는 샐러드를 담는 용기, 포크와 드레싱을 담는 이너 트레이로 구성됐다. 풀무원푸드앤컬처가 운영하는 기업 급식 사업장을 비롯해 올가홀푸드 매장, 풀무원의 스마트 무인식당 '출출키친'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풀무원기술원 이상윤 원장은 "지구 환경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친환경 소재를 지속 개발해 더욱 다양한 제품에 적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