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오리온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1100만봉 팔았다

이정은 입력 2021. 01. 13. 18:00

기사 도구 모음

오리온은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이 출시 4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100만봉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선보인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은 출시 50일 만에 350만봉 판매를 돌파했고, 이후 판매량이 두 배 가까이 늘어나며 가속도가 붙었다.

오리온에 따르면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의 인기가 중국, 미국 등지로 확산되면서 현지에서도 제품 출시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리온은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이 출시 4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100만봉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하루에 약 10만봉이 팔린 셈이다. 누적 매출액도 11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9월 선보인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은 출시 50일 만에 350만봉 판매를 돌파했고, 이후 판매량이 두 배 가까이 늘어나며 가속도가 붙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33억원의 월 최고 매출을 기록하며 2020년 하반기 최고의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출시 초기 인기를 주도한 온라인에서의 반응이 자발적인 입소문으로 확산된 덕분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달콤한 군것질에 관심이 높아진 것도 한몫했다.

오리온에 따르면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의 인기가 중국, 미국 등지로 확산되면서 현지에서도 제품 출시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는 현지 생산을 통해 올해 상반기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미국 등지로는 수출을 검토하고 있다.

오리온은 해외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는 다양한 맛으로 라인업을 확대해 꼬북칩을 초코파이의 뒤를 잇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시킨다는 전략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SNS 등을 통해 입소문이 계속 퍼지면서 올해 들어서도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의 매진 행렬이 지속되고 있다"며 "다양한 신제품으로 전 세계 제과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