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하루 커피 1잔, 男건강 지킨다 (연구)

정희은 기자 입력 2021. 01. 13. 18:01

기사 도구 모음

전립선 건강을 지키려면, 커피를 가까이 하는 것이 좋겠다.

하루 커피 1잔을 늘리면 전립선암 위험도 1%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금까지 커피가 간암, 대장암, 유방암의 위험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는 있었지만, 전립선암 환자에게 유익한지 보여주는 연구는 충분하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립선 건강을 지키려면, 커피를 가까이 하는 것이 좋겠다. 하루 커피 1잔을 늘리면 전립선암 위험도 1%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국의과대학의 케펭 왕 박사팀은 지난해 9월 이전 시행된 16개의 코호트 연구를 분석해 커피 섭취와 전립선암과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총100만명 이상의 자료가 포함되어 있었으며 이 중 전립선암 환자는 57,732명이었다.

연구 결과 하루에 2~9잔 이상을 마신 그룹은 하루 2잔 미만을 마신 그룹과 비교했을 때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이 9% 낮았으며, 국소 전립선암의 경우 7%, 암이 신체의 다른 부위로까지 퍼진 진행성 전립선암의 경우 16% 낮았다. 또한 하루에 마시는 커피를 1잔 늘리면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도 1% 가량 감소했다.

커피는 혈당수치를 개선하고 항염증, 항산화 효과가 있어 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커피가 간암, 대장암, 유방암의 위험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는 있었지만, 전립선암 환자에게 유익한지 보여주는 연구는 충분하지 않았다.

커피가 전립선암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더 자세한 연구가 필요하지만, 연구진에 따르면 커피 속 항산화물질이 포도당 대사를 올리고, 항염증 및 항산화에 도움을 줌으로써 전립선암과 관련한 남성호르몬 수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커피를 많이 마실수록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이 감소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면서도, "분석에 포함된 각 연구에서 분류, 정의한 커피 섭취량에 차이가 있어 연구 결과가 왜곡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커피 섭취량에 있어서 참가자가 과거의 실제 섭취량을 잘못 기억했을 수 있다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연구 결과를 해석하는 데 주의가 필요하며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 Open)에 발표됐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