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코로나19 치료 거부 도주한 여성 징역 1년 선고

최창호 기자 입력 2021. 01. 13. 18:07 수정 2021. 01. 13. 18:07

기사 도구 모음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 2단독(재판장 이준영)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후 치료를 하고 도주했던 A씨(여)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13일 포항지원에 따르면 A씨는 전광훈 목사가 있는 서울 사랑제일교회 신자로 지난해 광복절에 사랑제일교회를 방문한 후 확진자와 접촉해 이틀 후인 1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뉴스1 자료)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 2단독(재판장 이준영)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후 치료를 하고 도주했던 A씨(여)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13일 포항지원에 따르면 A씨는 전광훈 목사가 있는 서울 사랑제일교회 신자로 지난해 광복절에 사랑제일교회를 방문한 후 확진자와 접촉해 이틀 후인 1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국가격리병상으로 이송을 앞두고 휴대폰 등 개인소지품을 두고 집에 두고 달아났고 체포과정에서 출동한 경찰관의 마스크를 벗기는 등 폭행을 가한 혐의다.

재판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고통받고 있는 가운데 출동한 공무들에게 폭행을 가하는 등 방역업무에 지장을 준 것은 결코 죄가 가볍지 않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다.

choi11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